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호날두, '성폭행 수사' 美경찰에 DNA 샘플 제출 요청 받아
최종수정 2019.01.11 10:13기사입력 2019.01.11 10:13

호날두, '성폭행 수사' 美경찰에 DNA 샘플 제출 요청 받아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세계적인 축구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성폭행 의혹 사건을 수사중인 미국 라스베이거스 경찰로부터 DNA(유전자) 샘플을 제출하라고 요구 받았다고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 경찰은 이같은 요구 사항이 담긴 영장을 호날두가 선수생활을 하고 있는 이탈리아 사법 당국에 발송했다. 이는 호날두의 DNA가 성폭행 피해 여성의 옷에서 발견된 것과 일치하는지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호날두의 변호사 피터 크리스천슨은 미국 경찰의 영장을 받았다고 확인하면서 이런 요구가 통상적인 절차라고 의미를 축소했다. 크리스천슨 변호인은 "호날두는 항상, 심지어는 오늘까지 2009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일어난 일이 완전히 합의에 의한 것이었다는 주장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DNA가 존재한다고 해도 놀라운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전직 모델인 캐스린 메이요가(34)는 2009년 6월 라스베이거스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호날두에게 호텔 방에서 성폭행 당했다며 지난해 고소장을 냈다. 당시 호날두는 맨체스터유나이티드에서 레알마드리드로 이적하기 직전이었다.


호날두는 이같은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메이요가는 성폭행 뒤 입막음용으로 호날두로부터 37만5000달러(약 4억2000만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호날두의 변호인은 이같은 비밀유지 협약을 인정하면서도 이 협약이 결코 범죄에 대한 자백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