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이재용, 아이폰 든 취재진에 “갤럭시였으면 내가 인터뷰 했을 텐데”
최종수정 2019.01.11 10:37기사입력 2019.01.11 09:39

이재용, 아이폰 든 취재진에 “갤럭시였으면 내가 인터뷰 했을 텐데”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재용 부회장의 비공개 간담회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마무리됐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삼성전자 수원 사업장을 방문, 이재용 부회장과 비공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방문에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등이 동행했다.


이 부회장은 이 총리에게 “와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한 뒤 방명록 작성을 권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4시께부터 행사가 끝날 때까지 1시간 20분여간 이 총리와 동행했다.

비공개 간담회에서 이 부회장은 이 총리의 저서 『어머니의 추억』을 읽었다고 소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이날 분위기를 이끌었다. 그는 기념사진 촬영에서 “양복 입은 사람들 빼고 작업복 입은 사람들만 찍자”고 제안한 데 이어 "저도 들어가서 한장 찍어도 되겠습니까”라고 묻기도 했다.


행사 후 퇴장길에 이뤄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이 부회장은 농담도 던졌다. 이 부회장은 자신에게 질문하던 취재진의 핸드폰이 경쟁사인 애플의 아이폰인 것을 보더니 “갤럭시였으면 내가 한마디 (인터뷰) 했을 텐데…”라고 웃었다.


이 총리는 ‘비공개 간담회에서 삼성에 투자나 일자리 관련 당부를 했느냐’는 질문에는 “일부러 부탁드린 것은 아니다”라며 “오늘 전혀 제 입에선 부담될만한 말씀은 안 드렸는데 이 부회장께서 먼저 말씀해주셨다”고 대답했다. 또 “(이 부회장께서) 일자리나 중소기업과의 상생에 대해 많이 생각하고 계시고, 때로는 부담감도 느끼지만, 국내 대표기업의 의무를 다하겠다는 말씀을 주셨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행사를 마무리하고 이 부회장에게 “격려를 많이 받은 것 같다. 또 뵙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