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첫 공식 행보로 '현장경영'
최종수정 2019.01.10 16:00기사입력 2019.01.10 16:00

허세홍 GS칼텍스 신임 대표이사 사장 "현장에 답이 있다"
10일 대전 기술연구소에 이어 11일 여수공장 방문
사업경쟁력 강화 및 신규 포트폴리오 구축 당부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첫 공식 행보로 '현장경영'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사장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허세홍 GS칼텍스 신임 대표이사 사장이 취임 후 첫 행보로 기술연구소와 여수공장을 찾았다. 평소 '모든 답은 현장에 있다'는 허 사장의 경영철학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GS칼텍스는 허 사장이 10일 대전 대덕연구단지 내에 위치한 기술연구소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1998년 설립된 대전 기술연구소는 석유품질 개선과 석유화학·윤활유 신제품 개발, 고부가 복합소재, 바이오케미칼 분야의 기술개발을 담당하고 있다. 허 사장은 연구원들과 함께 점심을 먹으며 대화의 시간을 가진 후 연구시설을 둘러봤다.


허 사장은 연구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기술연구소가 회사 경영기조인 '사업경쟁력 강화 및 신규 포트폴리오 구축' 달성을 위한 올레핀 생산시설(MFC)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완수에 적극적으로 기여해달라"며 "고부가 화학·소재 등 미래성장 사업 기술확보와 사업화를 위한 심도 깊은 연구를 통해 우리만의 핵심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질적 성장'에도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또 허 사장은 "경영기조 달성을 위한 실행의 중심에는 '사람'이 있고, 구성원 간 '소통'을 통해 결실을 맺을 수 있다"며 "언제든 적극적으로 회사 성장에 도움이 되는 의견 개진을 해달라"고 연구원들을 격려했다.


11일에는 여수공장을 방문한다. 허 사장은 올레핀 생산시설(MFC) 부지에 들러 건설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강조하며, 공사현장에서의 철저한 안전관리를 당부할 계획이다.


GS칼텍스 여수공장은 하루 80만 배럴의 원유 정제능력과 27만4000만 배럴의 국내 최대규모 고도화 처리능력을 갖췄다. 석유화학 분야에서는 연 280만t 규모의 방향족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오는 2021년 완공 예정인 MFC는 완공시 연간 에틸렌 70만t, 폴리에틸렌 50만t을 생산할 수 있다.


GS칼텍스 관계자는 "허세홍 사장이 취임 후 첫 행보로 여수공장 방문을 선택한 것은 MFC 투자를 성공적으로 완수함으로써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포트폴리오 구축의 초석을 다진다는 의미"라며 "대전 연구소 방문 역시 미래성장동력 발굴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허 사장은 오는 22일부터 25일까지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에도 참석한다. 허 사장은 다보스에서 글로벌 동향을 파악하고, 세계적인 석학들과 만나 새로운 사업 기회도 모색할 것으로 예상되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