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텀블러’가 뭐길래…“우리의 볼 권리를 보장하라”
최종수정 2018.12.07 15:46기사입력 2018.12.07 13:15

웹하드, 텀블러 음란물 끊기자 새로운 활로 모색
음란물 유통업체, SNS ‘텔레그램’에 조직적 활동 개시
일부 남성 ‘볼 권리’ 주장도

텀블러가 오는 17일부터 플랫폼 내 모든 성인물을 삭제한다고 밝혔다. 이에 '제2의 텀블러'를 찾으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사진=텀블러 캡처)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이제 우린 어디로 가야 하나요.”


외로운(?) 사람들의 인터넷 유랑이 시작됐다. ‘양진호 사건’을 계기로 음란물과 관련해 웹하드 업체에 철퇴가 내려진데 이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텀블러(Tumblr)가 ‘모든 음란물 삭제’를 선언하자 ‘텀블러 마니아’ 사이에서 "우리의 볼 권리를 보장하라"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해외와 달리 우리나라는 상업적 포르노물이 불법이다. 그렇다보니 음란물 산업은 음지에서 성장했다. 십수년간 국내 최대 음란물 사이트로 꼽히던 ‘소라넷’이 2016년 경찰의 끈질긴 수사 끝에 결국 폐쇄됐다. 반사 효과로 미국에 서버를 두고 있어 국내법 제재를 받지 않고, 콘텐츠에 대한 규제가 거의 없는 텀블러가 급격히 성장했다. 그러나 텀블러의 불법음란물 방치가 문제가 됐고, 전격적으로 사이트 내 모든 음란물을 삭제하기로 결정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따르면 온라인에서 오고 가는 음란물의 약 70%가 텀블러를 통해 유통된다.



텀블러의 결정에 골수 이용자들은 또 다른 ‘해방구’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 시선은 SNS ‘텔레그램’에 쏠리고 있다. 텔레그램은 외부 보안이 뛰어나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서버를 해외에 두고 있어 국내 조사기관의 수사가 쉽지 않다. 웹하드에서 퇴출된 음란물 유통업체들도 조직적으로 텔레그램 계정을 만들고 있다. 새로운 음란물 유통활로를 개척하려는 것이다.

텀블러의 음란물 삭제로 가장 우려되는 점은 ‘풍선효과’다. 소라넷은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물과 성매매 홍보가 문제가 되며 폐쇄됐다. 하지만 소라넷 폐쇄 이후 유사 사이트가 우후죽순 생겨났고, 더 많은 불법음란물이 쏟아졌다. 텀블러의 경우에도 유통되는 음란물 중 상당수가 몰래카메라, 아동·청소년물 등 불법촬영물이었다. 지난해 12월엔 ‘여동생 성폭행 모의’ 글이 텀블러에 올라오며 사회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이번 텀블러의 결정 역시 불법음란물 방치에서 비롯됐다. 지난달 애플 앱스토어는 텀블러가 아동 포르노를 방치했다는 이유로 텀블러 앱을 삭제했고, 텀블러는 이달 17일 플랫폼 내 모든 성인물을 제거하겠다며 백기를 들었다.


경찰은 앞으로 나타날 풍선효과에 대해 상황을 주시하겠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해외에 서버가 있다고 해서 불법촬영물을 유포·공유하다 적발된다면 혐의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일단은 예의주시하겠다”고 설명했다. 텀블러의 음란물 삭제 조치로 ‘낯간지러운’ 숨바꼭질이 다시 시작됐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술…승리, 부인 中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
  2.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사망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3.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논란 죄송"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4.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로 메시지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
  5.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부인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6.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7. 봉준호, 한국영화 역사에 한 획 그었다…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봉준호, 한국영화 역사에 한 획 그었다…칸영화제 황
  8.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모두 암환자"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9.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복' 주장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
  10. 한국영화 칸영화제 진출 35년 만에 정상…봉준호 "판타지 영화 같다"
    한국영화 칸영화제 진출 35년 만에 정상…봉준호 "판
  11. 방탄소년단, 트위터 팔로워수 2천만명 돌파
    방탄소년단, 트위터 팔로워수 2천만명 돌파
  12. [오늘날씨]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 제주도는 한때 비
    [오늘날씨]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 제주도는 한때 비
  13. 860회 로또 1등 10명…당첨금 각 18억7990만원
  14. [칸영화제①]봉준호 감독, 칸에서 밝힌 '기생충'을 만든 이유
    [칸영화제①]봉준호 감독, 칸에서 밝힌 '기생충'을 만
  15. [속보] 조진래 전 국회의원, 함안 친형 집서 숨진 채
  16. 이소미 1타 차 선두 "루키챔프 GO~"
    이소미 1타 차 선두 "루키챔프 GO~"
  17. 北 "한국당은 독재 혈통 물려받은 깡패집단" 고발장 발표
    北 "한국당은 독재 혈통 물려받은 깡패집단" 고발장
  18. 강경화 "한미정상통화 유출 용납 못해…믿었던 직원이라 더 충격"
    강경화 "한미정상통화 유출 용납 못해…믿었던 직원이
  19. 배우 주지훈 7월 亞 팬미팅…서울·방콕·홍콩 등
    배우 주지훈 7월 亞 팬미팅…서울·방콕·홍콩 등
  20. '게임장애' 정식 질병됐지만…도입 "한다 vs 막는다" 2라운드 조짐
    '게임장애' 정식 질병됐지만…도입 "한다 vs 막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