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빙그레 '바나나맛 우유' 내년 초부터 100원 오른다
최종수정 2018.12.07 10:03기사입력 2018.12.07 10:03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빙그레의 대표제품 '바나나맛 우유' 가격이 인상된다.


빙그레는 내년 초 바나나맛우유류(단지 용기 가공유 전 제품) 가격 인상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바나나맛우유의 가격 인상폭은 공급가 기준으로 7.7% 인상을 계획하고 있으며 유통채널별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인상 시기는 유통채널 별로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내년 1월 말에서 2월 초로 예상되며 공급가 인상에 따라 소비자가도 편의점 기준 개당 1300원에서 1400원으로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빙그레 바나나맛우유의 마지막 가격인상은 2013년으로 내년 인상될 경우 6년만의 인상이다. 빙그레는 “지난 기간 동안 여러 인상요인을 내부적으로 흡수해왔으나 더 이상 감내할 수 없어 불가피하게 인상하게 됐다”고 인상 이유를 설명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술…승리, 부인 中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
  2.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사망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3.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논란 죄송"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4.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부인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5.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로 메시지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
  6.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7. 봉준호, 한국영화 역사에 한 획 그었다…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봉준호, 한국영화 역사에 한 획 그었다…칸영화제 황
  8.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모두 암환자"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9.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복' 주장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
  10. 한국영화 칸영화제 진출 35년 만에 정상…봉준호 "판타지 영화 같다"
    한국영화 칸영화제 진출 35년 만에 정상…봉준호 "판
  11. 방탄소년단, 트위터 팔로워수 2천만명 돌파
    방탄소년단, 트위터 팔로워수 2천만명 돌파
  12. 860회 로또 1등 10명…당첨금 각 18억7990만원
  13. [오늘날씨]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 제주도는 한때 비
    [오늘날씨]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 제주도는 한때 비
  14. 또 불붙은 印尼 발리섬 화산…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또 불붙은 印尼 발리섬 화산…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15. [포토]2019 서울장미축제 ‘장미퍼레이드’ 진행
    2019 서울장미축제 ‘장미퍼레이드’ 진행
  16. [속보] 조진래 전 국회의원, 함안 친형 집서 숨진 채
  17. [칸영화제①]봉준호 감독, 칸에서 밝힌 '기생충'을 만든 이유
    [칸영화제①]봉준호 감독, 칸에서 밝힌 '기생충'을 만
  18. 이소미 1타 차 선두 "루키챔프 GO~"
    이소미 1타 차 선두 "루키챔프 GO~"
  19. 北 "한국당은 독재 혈통 물려받은 깡패집단" 고발장 발표
    北 "한국당은 독재 혈통 물려받은 깡패집단" 고발장
  20. 강경화 "한미정상통화 유출 용납 못해…믿었던 직원이라 더 충격"
    강경화 "한미정상통화 유출 용납 못해…믿었던 직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