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총리 "화웨이 CFO 체포, 정치적 개입 없어…며칠 전 전달받아"
최종수정 2018.12.07 08:45기사입력 2018.12.07 08:45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6일(현지시간)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창업자의 딸이자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멍완저우(孟晩舟)의 체포와 관련해 정치적 관여나 개입이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블룸버그통신과 글로벌뉴스 캐나다에 따르면 트뤼도 총리는 이날 퀘벡주 몬트리올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나라는 독립적 사법권이 있는 나라"라며 "어떠한 정치적 관여나 개입없이 사법당국이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과 중국이 90일간 무역휴전에 들어간 상황에서 이번 화웨이 사태가 터지며 불안감이 확산되자 진화에 나선 것이다.

그는 "며칠 전에 상황에 대해 전달받았다(a few days notice)"며 멍 CFO의 체포 사실을 사전에 인지했다고도 설명했다. 다만 "그 이상 국제적 카운트파트들과 대화를 나눈 것은 없다"며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는 것은 꺼려했다.

아울러 트뤼도 총리는 "시민과 우리의 제도에 대한 보호가 정부로서는 최우선 사항"이라며 "우리가 캐나다 국민을 어떻게 하면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지에 대해 세계의 최상급 정보기관들과 협력하고 그들의 조언을 따르는 이유"라고 언급했다.
캐나다 법무부는 전날 멍 CFO가 미국의 대 이란제재 위반 혐의로 캐나다에서 체포됐다고 확인했다. 주 캐나다 중국 대사관은 성명을 통해 "캐나다는 미국의 요청을 받아 미국 또는 캐나다 법을 위반하지 않은 중국인을 체포했다"며 "이에 강력히 항의하며 반대한다"고 반발했다. 멍 CFO는 지난 1일 체포됐으며 7일 법정에서 심리를 받게된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