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국내 최초 중소형 LNG 운반선 1척 수주
최종수정 2018.12.06 11:18기사입력 2018.12.06 11:18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오른쪽)이 오슬로 크누센(Knutsen) 본사에서 진행된 계약식에서 트리그베 세그렘 사장과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현대미포조선이 해외선사로부터 국내 최초로 중소형 LNG운반선 수주에 성공했다. 이로써 현대미포조선은 중소형 LNG운반선 시장에 본격 진출하게 됐다.

현대미포조선은 노르웨이 크누센(Knutsen)사와 7700만 달러(한화 약 860억원) 규모의 3만 입박미터(㎥)급 LNG운반선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6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동일 선박에 대한 옵션 1척이 포함돼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노르웨이 오슬로 크누센 본사에서 진행된 이번 계약식에는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 트리그베 세그렘 크누센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전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180m, 폭 28.4m, 높이 19.4m 규모로, 2021년 1분기 인도 후 이탈리아 동부~사르데냐섬 항로에 투입돼 사르데냐섬에 LNG를 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이 선박은 운항 중 자연 기회되는 가스를 연료로 사용 할 수 있는 이중연료추진시스템, 추진 엔진을 통해 전력을 생산.공급할 수 있는 축발전설비 등을 탑재해 강화된 환경규제를 충족시키는 동시에 운항효율성 또한 크게 높였다.

선주사인 크누센 관계자는 "그동안 현대중공업그룹과 다수의 대형 LNG선을 계약하며 신뢰를 쌓아왔다"며 "이를 바탕으로 이번 중소형 LNG운반선도 현대미포조선에 발주하게 됐다"고 말했다.

LNG서은 그동안 16만 입방미터(㎥) 이상의 대형선을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돼 왔으나, 최근 친환경 연료인 LNG의 수요 증가 및 LNG벙커링 인프라 확충으로 인해 중소형 LNG선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Clarkons)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연평균 5척 수준에 그친 중소형 LNG운반선 발주량은 향후 10년간 연평균 15척까지 발주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최근 인도된 LNG벙커링선이 선주로부터 호평을 받는 등 시장에서 현대미포조선의 LNG기술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향후 LNG벙커링선을 포함한 중소형 LNG선 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