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여성이 원하는 섹스로봇은 말동무”
최종수정 2018.12.06 16:43기사입력 2018.12.06 10:34

여성이 섹스로봇에게서 원하는 것은 남성과 달라…2020년 섹스로봇 시장규모 33조원

(사진=게티이미지)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여성들이 섹스로봇에게서 원하는 것은 남성과 달라 단순한 섹스로봇이 아니라 ‘말벗’을 기대한다고 영국 타블로이드 신문 ‘더 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소재 섹스로봇 제작업체 리얼보틱스의 모회사인 어비스크리에이션스의 맷 맥뮬런 최고경영자(CEO)는 남성 섹스로봇과 관련해 “여성들로부터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며 “그러나 이들 여성이 원하는 것은 섹스파트너가 아니라 말상대”라고 밝혔다.


맥뮬런 CEO는 남성 섹스로봇이 “말을 들어주고 모든 것을 기억하지만 쓰레기를 버린다든지 싱크대를 고치는 일은 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섹스로봇 업계는 지금까지 다양한 수준의 쌍방향 대화가 가능한 인공지능(AI)형 ‘여성 섹스로봇’ 개발에 주력해왔다. 그러나 이런 흐름이 곧 바뀌게 될 것이라고 더 선은 내다봤다. 이제 막 출범한 섹스로봇 업계가 여성들의 욕구를 충족시키는 쪽으로 선회하고 있는 것이다.


맥뮬런 CEO의 말마따나 “여성이 섹스로봇에게서 원하는 것은 남성과 다르다.” 그는 “여성들의 요구사항이 많다”며 “여성들은 단순한 섹스로봇이 아니라 말동무를 원한다”고 진단했다.


리얼보틱스가 자체적으로 처음 개발한 남성 섹스로봇 '헨리'.


리얼보틱스는 자체적으로 처음 개발한 남성 섹스로봇 ‘헨리’의 양산체제를 갖췄다. 매력적이고 다부진 외모의 헨리는 젊었을 적 영화배우 브래드 피트를 빼어 닮았다.


헨리가 침실에서 어떤 기능을 발휘할지 모르지만 아직은 쓰레기 내다버리기 같은 집안일을 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


키 180㎝를 조금 넘는 헨리의 가격은 1만달러(약 1100만원)다. 그러나 주문자의 선택사양에 따라 가격은 달라질 수 있다.


AI가 탑재된 헨리는 시(詩)나 노랫말을 읊거나 농담을 건넬 수도 있다. 직장에서 지친 몸으로 귀가하면 반겨주기도 한다.


리얼보틱스는 여러 종의 남성 섹스로봇을 생산 중이다. 이들 섹스로봇은 일정 정도 맞춤형으로 제작할 수도 있다.


마이클·믹·네이트로 불리는 기본형은 눈동자·머리칼·피부 색깔 같은 기본 디자인을 구매자가 택할 수 있다.


섹스로봇 업계는 시장규모가 몇 년 뒤 더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오는 2020년 섹스로봇 시장규모가 235억파운드(약 33조3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지난해 섹스로봇 포르노와 관련된 검색 건수가 거의 배로 늘었다는 점에서 볼 때 불가능한 일도 아니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인싸놀이'
    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
  2. 타인의 정자로 '인공수정' 자녀는 친자식?…대법 공개변론서 '격론'
    타인의 정자로 '인공수정' 자녀는 친자식?…대법 공개
  3.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4. "北, 개성공단 설비 몰래 이전해 생산·수출 중"
    "北, 개성공단 설비 몰래 이전해 생산·수출 중"
  5. "돈 때문 아니다"…'택시운전사' 故김사복 아들이 밝힌 진실
    "돈 때문 아니다"…'택시운전사' 故김사복 아들이 밝
  6. 안인득은 왜 19살 여고생을 따라다녔나, 범행 전 스토킹 범죄 정황
    안인득은 왜 19살 여고생을 따라다녔나, 범행 전 스토
  7. [전문]40년 전통 막국수집 소개한 '생활의 달인'…조작 논란에 사과
    [전문]40년 전통 막국수집 소개한 '생활의 달인'…조
  8. 하루 깜짝 영업 美 3대 버거 '인앤아웃 버거'의 속사정
    하루 깜짝 영업 美 3대 버거 '인앤아웃 버거'의 속사
  9.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10. 北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전 논란…통일부 "재산권 침해 인정 못 해"(종합)
    北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전 논란…통일부 "재산권 침
  11. 과천자이 1순위 청약서 미달…오늘 기타지역 1순위 청약
    과천자이 1순위 청약서 미달…오늘 기타지역 1순위 청
  12. [포토] 유다연 '명품 뒤태 과시'
    유다연 '명품 뒤태 과시'
  13. 명지대, 채무액 4억 못 갚아 파산 위기…법원 최종 선고만
    명지대, 채무액 4억 못 갚아 파산 위기…법원 최종 선
  14. "집단 소송 하겠다" 임블리 기자회견에도 소비자 불만 폭주
    "집단 소송 하겠다" 임블리 기자회견에도 소비자 불만
  15. 北, 전력난에도 에어컨 주문은 급증
    北, 전력난에도 에어컨 주문은 급증
  16. 日·英 등 글로벌 기업들 잇단 화웨이 거래중단 선언
    日·英 등 글로벌 기업들 잇단 화웨이 거래중단 선언
  17. [이종길의 영화읽기]배타적이어서 영향력 커진 칸영화제
    [이종길의 영화읽기]배타적이어서 영향력 커진 칸영화
  18. "2030년대 中첨단전투기 규모, 한국의 3배 이상될 것"
    "2030년대 中첨단전투기 규모, 한국의 3배 이상될 것"
  19.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20. [포토] 신다원 '이것이 머슬마니아의 광배근'
    신다원 '이것이 머슬마니아의 광배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