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변희재에 징역 5년 구형…변희재 “손석희에게 했던 발언, 사과하고파”
최종수정 2018.12.06 10:35기사입력 2018.12.06 09:16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 고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JTBC의 태블릿 PC 보도가 조작이라고 주장해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변희재(44) 미디어워치 대표 고문에게 검찰이 징역 5년을 구형했다. 변 씨는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손석희 JTBC 사장에게는 부적절한 발언에 대한 사과의 뜻을 전했다.

검찰은 5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13단독(박주영 판사)으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변 씨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함께 기소된 미디어워치 기자 등 3명에게는 각각 징역 1~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변 씨가 장기간 조작설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며 악의적인 선동을 일삼았고, JTBC의 사회평판이 크게 훼손됐다”면서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하에 이뤄진 무책임한 태도에 대한 경종을 울리고 품격있는 언론과 토론 문화가 정착되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변 씨는 최후 진술에서 “6개월째 구속돼 있는데 재판이 끝나가는 마당에도 의문이 증폭된 부분이 규명되지 못했다”며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손 사장에게는 “집회 현장이다 보니 발언이 세져서 손 사장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을 한 점은 사과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변 씨는 ‘손석희의 저주’라는 이름의 책자와 미디어워치 기사를 통해 JTBC가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과 공모해 태블릿PC를 입수한 뒤 파일을 조작하고 최순실 씨가 사용한 것처럼 보도했다는 허위사실을 퍼뜨려 재판에 넘겨졌다.

또한 변 씨는 손 가장 가족이 다니는 성당 앞에서 손 사장의 구속수사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으며 “스스로 진실을 밝히지 않으면 진실을 덮으려는 세력에 의해 살해당할 위험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