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북한식당 이용하면 남한산 먹는 꼴”

해외 북한식당 대다수, 남한산 식자재 많이 사용…북한산 식자재 조달 경비 감당할 수 없어

최종수정 2018.12.06 08:47기사입력 2018.12.06 08:47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 있는 북한식당 ‘고려식당’(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중국이나 동남아 등 해외에서 영업 중인 북한식당 대다수가 북한산보다 남한산 식자재를 더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호치민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한 한국 교민은 "호치민에 있는 북한식당들이 사용하는 장류와 기초식품 모두 남한산"이라며 "북한식당들은 이런 식자재를 호치민의 한국 식료품점에서 구입한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에 5일 밝혔다.

그에 따르면 "북한식당 측은 외부의 눈을 의식해서인지 한국 식료품점에서 식자재를 구입할 때 현지인 직원을 내세운다."
그러나 북한식당 측은 모든 식자재가 북한에서 직접 가져온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태국 방콕에 있는 북한 식당들도 마찬가지다. 방콕에서 활동 중인 한 한국인 가이드는 "방콕의 북한식당들이 사용하는 기본 식자재 대다수가 남한산"이라며 "북한산 식자재 조달 경비를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핵 위협으로 남북관계가 얼어붙었을 때도 북한식당은 남한산 식자재를 주로 사용했다"고 말했다.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의 한 한국 교민은 "심지어 평양에 있는 식당들조차 남한산 조미료와 된장ㆍ간장 등을 사용한다"며 "남한의 관광객이 북한식당에서 먹는 음식 중 상당 부분은 남한산 식자재로 조리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