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제
무기 시장 뒤흔든 러시아 S-400미사일…“美 제재에도 줄을 서”
최종수정 2018.11.20 09:40기사입력 2018.11.20 08:53

출처 위키피디아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러시아산 지대공 미사일 S-400이 전 세계 무기시장 판도를 흔들고 있다. 대공 방어와 미사일 방어 기능이 합해진 이 미사일은 미국산 무기보다 훨씬 저렴한데도 성능은 미국산 무기에 필적할 수 있는 데다, 복잡한 구매 절차를 거치지 않을 수 있어 각광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19일(현지시간) CNBC 방송은 미 정보기관으로부터 입수한 바에 따르면 러시아산 S-400의 가격이 5억달러(약 5600억원)으로 미국의 지대공 미사일 패트리엇 PAC-2(10억달러)의 절반에 그친다고 보도했다. 30억달러가 소요되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에 비해서는 6분의 1수준이다.


미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제 무기 시장에서 S-400의 인기는 치솟고 있다. 13개 국가가 러시아산 S-400 구매를 타진중이다. 지난해 미국은 러시아산 무기를 구매할 경우 제재를 가할 수 있는 법을 만들었다. 이에 따라 올해 9월 중국군은 러시아산 전투기와 무기를 구매한 것과 관련해 미국으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미국의 잠재적 제재 위협에 노출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각국이 S-400 구매를 추진중이다.

S-400 미사일은 기존 S-200과 S-300 미사일의 후속 기종으로 2007년 처음 소개됐다. S-400은 미국의 유사 무기 체계와 비교해 사정거리가 넓은 데다 동시에 여러 개의 표적을 상대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CNBC는 소식통을 인용해 S-400이 미국의 미사일 방어 기술의 정점에 해당하는 사드에 필적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산 미사일이 S-400에 비해 비싼 것은 유지보수 옵션 때문이라는 지적도 있다. 미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앤드루 헌터 국방산업그룹 국장은 “미국산 무기를 살 때는 구매 자체를 넘어 미군과의 파트너십도 함께 한다”면서 “유지보수 옵션 등도 가격 차이가 발생하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산 무기가 러시아산 무기보다 비싼 것은 나름의 이유가 있다는 것이다.


가격 요인 외에도 러시아산 S-400이 주목을 받는 것은 구매의 용이성 때문이라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미국의 경우 첨단무기 등을 판매할 경우 규제 당국의 복잡한 심사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이에 반해 S-400과 같은 러시아산 무기의 경우 구매가 훨씬 빠르다는 것이다. 한 소식통은 “무기 구매 희망국들의 경우 미 규제 당국의 심사와 같은 절차를 기다리기를 희망하지 않는다”면서 “S-400은 규제도 적을뿐더러 러시아 역시 각종 규제 장애물을 없애 신속하게 인도하려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현재 중국과 인도, 터키 등이 러시아로부터 S-400 구매 절차를 밟고 있다. 중국은 S-400 관련해 마지막 인도분 수령에 나서고 있고, 인도는 지난달 러시아와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터키는 내년에 S-400을 들여와 내후년까지 실전 배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종합]"남성 시민 도와달라" 대림동 여경 논란, '여경 채용' 반대 청원도 올라와
    [종합]"남성 시민 도와달라" 대림동 여경 논란, '여경
  2. 오정연, 유재석에 "내가 떨어져서 나경은 만날 수 있었다"
    오정연, 유재석에 "내가 떨어져서 나경은 만날 수 있
  3. 광주서 수모 겪은 한국당 "씁쓸하다…광주 민심 이해"
    광주서 수모 겪은 한국당 "씁쓸하다…광주 민심 이해"
  4. 현직 경찰관, 변기 밟고 옆칸 여성 몰래 훔쳐보다 체포
    현직 경찰관, 변기 밟고 옆칸 여성 몰래 훔쳐보다 체
  5.  [포토]오승록 노원구청장, 제12회 노원구 세계인의 날 기념행사 참석
    오승록 노원구청장, 제12회 노원구 세계인의 날 기념
  6. 쿠쿠 "인앤아웃 직수 정수기 10S, 1인 가구서 인기"
    쿠쿠 "인앤아웃 직수 정수기 10S, 1인 가구서 인기"
  7. [포토]강남구 ‘안녕하세요 내가먼저’ 돗자리 자원봉사축제 개최
    강남구 ‘안녕하세요 내가먼저’ 돗자리 자원봉사축제
  8. [포토]'성년 되는 날’…열아홉, 우리를 뽐내자!
    '성년 되는 날’…열아홉, 우리를 뽐내자!
  9. 김자영2 "18번홀 버디 역전쇼"…김지현 '동명이인' 4강 대결 성사
    김자영2 "18번홀 버디 역전쇼"…김지현 '동명이인' 4
  10. 광양서 아파트 축대 붕괴…주차된 차량 3대 파손
    광양서 아파트 축대 붕괴…주차된 차량 3대 파손
  11. [포토]“당신과 함께라서 행복합니다”
    “당신과 함께라서 행복합니다”
  12. 中화웨이 CEO "美반도체 없어도 괜찮아…매출영향 미미"
    中화웨이 CEO "美반도체 없어도 괜찮아…매출영향 미
  13. [포토]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어린이집 가족체험 대축제 참석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어린이집 가족체험 대축제 참석
  14. 박영선 "개성공단 방북승인 환영…희망 이뤄지기 시작"
    박영선 "개성공단 방북승인 환영…희망 이뤄지기 시작
  15. "북한, 주택 사유화 실행…'우리 식' 개혁 지속"
    "북한, 주택 사유화 실행…'우리 식' 개혁 지속"
  16. 이수민과 함정우 공동선두…김찬 3위
    이수민과 함정우 공동선두…김찬 3위
  17. 민경욱 "김정은과도 악수한 김정숙 여사, 황교안은 왜 지나쳤나"
    민경욱 "김정은과도 악수한 김정숙 여사, 황교안은 왜
  18. '면허 정지 수준' 운전대 잡은 현직 경찰 간부…도주 뒤 결국 자수
    '면허 정지 수준' 운전대 잡은 현직 경찰 간부…도주
  19. [현대상선 블레싱호 승선記②]심화되는 환경규제…미래전략의 핵심 '스크러버'
    [현대상선 블레싱호 승선記②]심화되는 환경규제…미
  20. 속옷에 숨겨 마약 배송한 30대 여성들…항소심서 감형
    속옷에 숨겨 마약 배송한 30대 여성들…항소심서 감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