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 거래 원한다…아직 받아들일수는 없어"
최종수정 2018.11.17 04:15기사입력 2018.11.17 04:15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중국과의 무역전쟁에 대해 "중국이 거래하기를 원한다"면서 중국에 대한 추가관세를 부과할 필요가 없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미중 양국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미국은 2670억 달러(약 302조2440억 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 부과 위협을 계속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거래(협상)를 원한다. 그들은 그들이 기꺼이 하려고 하는 것의 목록(리스트), 긴 목록을 보내왔다"고 전했다. 미중 정상회담을 앞둔 물밑협상에서 중국이 일종의 협상안을 제시했음을 시사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아직 (그것을) 받아들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또 "중국의 대답은 대체로 완료됐지만 4~5가지 큰 것이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에 대해 미중간의 여전한 큰 간극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전날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이달 말 미중 정상회담에서는 양국 정상이 잘해야 추가 논의를 위한 틀에 합의할 것이며 내년 1월까지 공식적인 협상의 전면 타결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