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美부통령 “2차 북미정상회담, 내년에 있을 것”
최종수정 2018.11.15 15:57기사입력 2018.11.15 15:10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내년에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고 15일(현지시간) A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펜스 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한 직후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 만남이 내년 1월 1일 이후에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내용을 문서에 담을 예정이며 미국은 그때까지 북한에 대한 최대 압력을 지속적으로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이달 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에서 북한 문제와 관련한 중국의 고유한 역할에 대해 대화를 나눌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한국과 매우 긴밀하게 업무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을 진행했던 미국과 북한은 2차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논의해왔다. 하지만 이후 북한이 핵무기 배치 중단 약속 등을 하지 않으면서 양측은 교착상태에 빠졌다.

앞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지난 13일 싱가포르에서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 두번째 정상회담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