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시10분까지 입실하세요"…오늘 전국 1190개 시험장서 수능
최종수정 2018.11.15 07:01기사입력 2018.11.15 07:01
관공서 출근시각 미루고 대중교통 증편
1교시 국어영역 오·탈자 정오표 배부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5일 서울 중구 서울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 마련된 시험장 앞에서 후배들이 수험생 선배들을 응원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5일 전국 86개 시험지구, 1190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실시된다.

시험은 오전 8시40분 1교시 국어영역(08:40∼10:00)을 시작으로 2교시 수학(10:30∼12:10), 3교시 영어(13:10∼14:20), 4교시 한국사·탐구(14:50∼16:32), 5교시 제2외국어/한문(17:00∼17:40) 순으로 치러진다.

올해 수능에는 지난해보다 1397명 늘어난 59만4924명이 지원했다.
모든 수험생은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야 한다. 1교시 국어영역을 선택하지 않은 수험생도 마찬가지다.

수험표를 잃어버린 경우 응시원서에 붙인 사진과 같은 사진 1장, 신분증을 갖고 시험장에 있는 시험관리본부에서 재발급받아야 한다.

휴대전화를 비롯한 스마트기기(스마트워치 등)와 디지털카메라, 전자사전, MP3플레이어, 카메라 펜, 전자계산기, 라디오, 휴대용 미디어 플레이어 등 모든 전자기기는 시험장에 반입할 수 없다. 통신·결제(블루투스 등) 기능 또는 전자식 화면표시기(LCD·LED)가 있는 시계, 전자담배, 블루투스 이어폰 등도 반입이 금지된다.

시계는 결제·통신 기능과 전자식 화면표시기가 모두 없이 시침과 분침(초침)이 있는 순수 아날로그 시계만 휴대할 수 있다.

시 지역과 시험장이 설치된 군 지역 관공서는 출근시각이 오전 9시에서 10시 이후로 1시간 늦춰졌다.

지하철과 열차 등은 출근 혼잡시간대를 기존 2시간(오전 7시∼9시)에서 4시간(오전 6시∼10시) 늘린다. 이 시간대에는 지하철과 시내버스·마을버스의 배차 간격이 짧아지고 운행횟수도 늘어난다.

개인택시는 부제 운행이 해제된다. 다만, 시험장 200m 전방부터는 대중교통 외의 차량 출입과 주차가 통제되기 때문에 수험생이 걸어서 이동해야 한다.

한국교육과정연구원은 시험 전날인 14일 1교시 국어영역의 경우 일부 문항에 오·탈자가 있어 정오표가 함께 배부된다고 밝혔다.

또 3교시 영어 듣기평가가 치러지는 오후 1시10분부터 1시35분까지 25분간은 '소음통제시간'으로 지정돼 항공기 이착륙이 금지된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