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산업/IT
구광모 회장, LG CNS 지분까지 상속완료...'뉴 LG' 시동(종합)
최종수정 2018.11.08 16:52기사입력 2018.11.08 16:52

구광모 LG회장(가운데)이 지난 9월 첫 경영행보 장소로 택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연구원으로부터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제품설명을 듣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고 구본무 LG회장의 LG에 이어 LG CNS 주식까지 넘겨 받으면서 지분 상속을 마무리 지었다. 명실상부 그룹 1인자로 우뚝 선 구 회장은 이제 '뉴 LG'의 기초를 세우는 일에 돌입한다.


8일 LG CNS는 고 구본무 LG회장의 지분 1.12%(보통주 97만2600주)가 지난 1일 구광모 회장에게 상속됐다고 공시했다. 그간 지분이 없던 구광모 회장은 이번 상속분만큼 지분이 순증했다. 이는 그룹 지주사인 ㈜LG(지분율 84.95%)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


앞선 2일에는 LG 지분 상속도 이뤄졌다. 선대 회장의 ㈜LG 주식 11.3% 가운데 8.8%(1512만2169주)를 상속했다고 공시했다. 구 회장의 지분은 6.2%에서 15.0%로 늘어나며 최대주주가 됐다. 고 구본무 회장의 나머지 2.5% 지분은 장녀 구연경씨가 2.0%(346만4000주), 차녀 구연수씨가 0.5%(87만2000주)를 각각 분할 상속한다.

LG그룹의 '실질' 오너로 자리 잡은 구 회장은 이제 뉴 LG를 만드는 데 역량을 쏟을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구 회장은 최근 급변하는 시대에 어울리는 조직을 만들 수 있는 인물을 찾는 데 집중하고 있다. 계열사 사장들을 만나 자신의 경영 메시지를 전달하고 지속성장과 미래 성장동력의 적임자를 가려 연말 인사에 반영할 예정이다.


특히 구 회장이 미래 성장동력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기술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는 만큼 이번 인사가 그의 첫 경영 능력을 확인할 수 있는 지표가 될 것이란 분석이 우세하다. 재계 관계자는 "회장 부임 후 처음 단행하는 이번 인사를 통해 뉴 LG의 청사진을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번 상속으로 구 회장이 납부해야 할 세금은 약 7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증권가는 분석하고 있다. 향후 5년간 연부연납 제도를 통해 나누어 상속세를 납부하게 되며 이달 말까지 상속세 신고 및 1차 상속세액을 납부할 예정이다. LG그룹 관계자는 "관련 법규를 준수해 투명하고 성실하게 납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원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
  2. "억울하다" 버닝썬 반격?…승리 등 혐의 일제히 반박
    "억울하다" 버닝썬 반격?…승리 등 혐의 일제히 반박
  3. 문 대통령,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견 때 인도네시아 말로 인사(종합)
    문 대통령,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견 때 인도네시아 말
  4. 버닝썬 MD '애나' 마약 양성 반응…중국 손님들과 투약
    버닝썬 MD '애나' 마약 양성 반응…중국 손님들과 투
  5. 음란물 보는 젊은이 중 23%는 ‘중독’
    음란물 보는 젊은이 중 23%는 ‘중독’
  6. '청담동 이희진' 동생이 매각한 '부가티'는 무슨 차? …국내 6대밖에 없던 고급 차량
    '청담동 이희진' 동생이 매각한 '부가티'는 무슨 차?
  7.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정 상당부분 과장(종합)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
  8.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달음식 그릇'도 규제 논의(종합)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
  9. "인생 등록금 비싸게 치른 느낌"…배연정, 하루 2000만원 수익에서 100억원 잃기까지
    "인생 등록금 비싸게 치른 느낌"…배연정, 하루 2000
  10.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11. '뉴스공장' 백기완 "'버선발 이야기', 목숨걸고 썼다"
    '뉴스공장' 백기완 "'버선발 이야기', 목숨걸고 썼다"
  12. 박한별, '윤 총경'과 골프 논란…"고개 숙여 사과"
    박한별, '윤 총경'과 골프 논란…"고개 숙여 사과"
  13. "예의 아니다" 윤지오, 故장자연 몰랐다는 송선미 해명 반박
    "예의 아니다" 윤지오, 故장자연 몰랐다는 송선미 해
  14. 北, 영화 ‘택시운전사’ 유포에 화들짝
    北, 영화 ‘택시운전사’ 유포에 화들짝
  15. 지상낙원이라는 '두브로브니크', 왜 두터운 성벽에 둘러싸여 있을까? [火요일에 읽는 전쟁사]
    지상낙원이라는 '두브로브니크', 왜 두터운 성벽에 둘
  16.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좋아요'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
  17. 버닝썬 마약 공급 의혹 '애나' 마약 양성반응, 유통 혐의 부인
    버닝썬 마약 공급 의혹 '애나' 마약 양성반응, 유통
  18. 서울시 공무원 채용 경쟁률 15.3 대 1…중복 지원자 감소
    서울시 공무원 채용 경쟁률 15.3 대 1…중복 지원자
  19. "3배 더 많은 병가"…빅뱅 탑 휴가 특혜 의혹
    "3배 더 많은 병가"…빅뱅 탑 휴가 특혜 의혹
  20. [오늘날씨] 전국 밤부터 10~50㎜ 이상 강한 비
    [오늘날씨] 전국 밤부터 10~50㎜ 이상 강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