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직원 핸드폰 해킹해 6만건 도청·사찰…“불법업로드로 구속되자 내부 제보 의심”
최종수정 2018.11.08 16:12기사입력 2018.11.08 16:12
사진= 뉴스타파 ‘양진호, 직원 휴대폰 무차별 해킹... 통화, 문자만 6만 건 털어’ 화면 캡처


양진호 전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직원들의 휴대전화를 불법 도청, 사찰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8일 진실탐사그룹 ‘셜록’, 탐사전문매체 ‘뉴스타파’, ‘프레시안’이 공동으로 취재한 보도 내용에 따르면 양 전 회장은 자신이 실소유하고 있는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와 ‘파일노리’ 직원들 휴대전화에 ‘해킹앱’을 설치해 직원들의 개인적인 통화내용, 문자메시지, 사진 등을 도청, 사찰했다.

지난 5일 위디스크 전 직원 A씨는 ‘뉴스타파’ 측에 지난 2013년 무렵 양 전 회장이 해킹앱을 통해 수집한 직원들의 문자, 통화내역, 주소록 등이 담긴 컴퓨터 화면 캡처 파일 수백 장을 제보했다. A씨가 공개한 자료는 약 10만 건이며, 이중 통화내역과 문자내역만 6만 건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양 전 회장이 해킹앱을 설치할 것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양 전 회장은 사내 메신저앱 ‘하이톡’을 개발해 직원들의 휴대폰에 설치하도록 했다. 이때 ‘하이톡’과 함께 해킹앱 ‘아이지기’가 자동으로 깔리도록 설계했다.

직원들은 해킹앱이 설치됐다는 사실을 인지할 수 없었으며, 연결된 스마트폰의 내용을 볼 수 있는 것은 관리자 모드에 접속할 수 있는 양 회장과 극히 제한된 개발팀 직원들뿐이었다.

A씨는 양 전 회장의 직원들에 대한 사찰에 대해 “지난 2011년 불법업로드 혐의로 구속됐던 양 회장이 회사 내부 제보를 의심하면서 직원들에 대한 대규모 도·감청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양 전 회장은 폭행과 강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체포돼 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압송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