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당뇨병 바이오시밀러 '글라지아' 출시
최종수정 2018.11.08 10:39기사입력 2018.11.08 10:39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GC녹십자는 인도 제약사 바이오콘에서 도입한 당뇨병 치료제 바이오시밀러인 '글라지아'(인슐린 글라진)를 국내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글라지아는 하루 한 번 투여하는 장기 지속형 인슐린으로, 다국적제약사 사노피의 '란투스' 바이오시밀러다. 란투스는 지난해 전 세계에서 46억 유로(약 6조원)의 매출을 올렸다. 국내에 앞서 유럽과 호주에서 출시됐다.

국내 판권은 GC녹십자가 갖고 있고, 국내 마케팅과 영업은 한독이 담당한다.

GC녹십자는 글라지아 출시로 환자들의 경제적 부담이 크게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글라지아의 약값은 오리지널 의약품인 란투스의 83% 수준인 1만178원으로 책정됐다.
남궁현 전무는 "글라지아는 기존 인슐린 글라진 제품과의 동등 효과, 안전성과 가격경쟁력을 기반으로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