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폴더블 폰' 내년 출시…"어떤 앱 만들까" 개발자들 몰려(종합 2보)
최종수정 2018.11.08 10:27기사입력 2018.11.08 10:27
접었다 펼치는 형식의 폴더블 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 2018서 첫 공개
'세계 최초' 집착 않고 '이용 가치'에 집중

'폴더블 폰' 앱 만드는 법 배우자…개발자 인산인해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미국)=아시아경제 김은별 특파원] 삼성전자가 접었다 펼치는 형식의 폴더블폰을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 2018' 행사에서 공개했다. 스마트폰 완제품을 공개한 것은 아니지만 접었다 펴는 형식의 디스플레이를 공개해 삼성의 폴더블폰이 어떤 형식이 될지 점칠 수 있게 했다.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저스틴 데니슨 삼성전자 미국법인 상무는 "모바일 디스플레이 기술의 미래"라며 재킷 안주머니에서 접혀 있는 디스플레이를 꺼냈다. 접혀있을 때에는 4.58인치 21대 9비율의 화면이지만 책을 펴듯 펼치니 7.3인치, 4.2대 3 비율의 태블릿과 같은 화면이 나타났다. 접혀있을 때에는 바깥에 위치한 디스플레이로 스마트폰과 비슷한 방식으로 사용하다가 화면을 펼치면 자연스럽게 화면이 커지는 식이다. 삼성전자는 이를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로 명명했다. 안으로 접히는 방식 외에도 바깥으로 접는 방식, 돌돌 마는 방식, 스트레치가 가능한 방식 등 다양한 형태의 디스플레이 제품을 만들겠다는 의미다.
기조연설에 나선 삼성전자 고동진IM부문장(사장)은 "삼성전자는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발전을 주도하고 있다"며 "모바일 생태계에서도 전 세계 개발자들과 함께 새로운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세계 최초' 집착 않고 '이용 가치'에 집중= 삼성전자는 늘 남들보다 앞선 기술력을 담은 하드웨어를 내놓았다. 기술력을 밀집시킨 새로운 하드웨어로 업계 선두를 지키겠다는 전략이었다 그러나 항상 늘 2% 부족하다는 느낌이 있었다. 새로운 기기에 걸맞은 콘텐츠나 소프트웨어가 부족하다는 것 때문이었다. 2015년 하반기에 출시한 갤럭시S6 엣지도 화려한 엣지디스플레이가 눈길을 사로잡지만 '엣지 디스플레이로 무엇을 할지'에 대한 설명은 부족했다. 가상현실(VR)이나 스마트워치를 내놓았을 때도 '애플리케이션이 충분치 않다'는 반응이 뒤따랐다.

삼성전자는 이번엔 전략을 바꿨다. '세계 최초' 타이틀 보다는 이용자들의 경험과 효용성을 중시했다. 세계 최초 스마트폰의 자리는 중국 로욜(Royole)이 지난달말 선보인 '플렉스파이'에게 돌아갔다. 삼성전자는 수년전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개발했지만 이를 상용화하는데는 주저했다. 폴더블폰을 통해 이용자들에게 무슨 가치를 제공할 것인가에 보다 집중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가 이날 SDC에서 개발자들에게 먼저 폴더블폰을 공개, 쓸만한 애플리케이션을 만들도록 유도한 것은 이러한 고민의 결과다. 삼성전자는 출시 시기를 좀 늦추더라도 앱 생태계를 충분히 조성한 후 폴더블폰을 공개해 폴더블폰 시장을 조성하겠다는 전략인 것이다.

이날 삼성전자는 차세대 모바일 사용자를 위한 '원 UI(One UI)'도 공개했다. 새로운 폼팩터 출시 전 매칭되는 서비스를 만들 개발자를 위해서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원 UI는 기존 스마트폰과 폴더블폰 경험을 아우르는 '연결고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가 스마트폰 화면 몰입을 방해하는 요소를 최소화하고 직관적인 경험을 제공하도록 설계됐다. 아이콘을 간결히 정돈해 화면 배치에서 가독성, 접근성을 향상했다. 특히 스마트폰 크기가 커져 한 손 조작이 불편해진 것을 고려해 스마트폰 상단은 '보는 구간', 하단은 '터치 구간'으로 설정했다.

내년 1월 정식 서비스에 앞서 이달 한국, 미국 등에서 갤럭시S9 시리즈, 갤럭시노트9을 대상으로 안드로이드 9.0 파이 베타 서비스와 함께 소개된다.

폴더블 폰이 정식으로 출시되는 시기는 내년 초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스마트폰이 출시된 지 10년이 되는 해 다시 한번 스마트폰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겠다는 야심이다. 데니슨 상무는 "앞으로 돌아오는 몇 달 안에 대량 양산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글렌 머피 구글 안드로이드 사용자경험(UX) 담당자도 참석해 삼성과의 협업에 대해 강조했다. 머피는 "삼성 갤럭시와 안드로이드는 꾸준히 협업해 한계를 넘어서려고 하고 있다"며 "안드로이드는 삼성을 공식적으로 지원한다는 것을 강조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폴더블 폰' 앱 만드는 법 배우자…개발자 인산인해= 이날 콘퍼런스의 인기 세션은 단연 폴더블 폰과 관련된 세션들이었다. '당신의 앱은 새로운 폼팩터에 대해 준비가 돼 있나요'라는 세션에서 박지선 삼성전자 시스템소프트웨어그룹 수석엔지니어는 ▲스크린 확장성 ▲멀티 윈도우 등을 폴더블 폰 앱 개발의 핵심 특징으로 꼽았다. 세션이 열린 장소에는 200여명의 개발자들로 가득 찼고 자리가 모자라 서서 듣는 개발자들도 많았다.

질의응답 시간에는 20여개가 넘는 질문이 쉬지않고 쏟아졌다. 언제, 어느 가격으로 나오는지, 바깥 디스플레이는 너무 작은 것 아닌지, 배터리 소모가 너무 빠른 것은 아닌지, 카메라는 어느 위치에 달리게 되는지 등등의 질문이 쏟아졌다. 실제 제품에 대해 자세히 묻는 질문이 나오자 세션장에선 박수가 쏟아지기도 했다.

박지선 수석 엔지니어는 "내년이라는 말씀밖에 못 드리지만, 괜찮은 가격에다 배터리도 문제가 되지 않게 만들 것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세션에 참가한 개발자들은 삼성의 폴더블 폰에 대해 매우 인상깊었다고 평가하면서도, 정확한 평가는 실제 제품이 나온 뒤에 내릴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삼성이 바깥 부분까지도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길 원했다며 아쉬워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박지선 수석 엔지니어는 "우리의 최종 목표는 밖으로 접는 디스플레이, 롤러블 등"이라고 전했다. 적정한 가격이 얼마가 될 지에도 관심이 쏠렸다. 스마트폰이면서도 태블릿 가격인 만큼 가격이 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날 폴더블 폰 세션에 참가한 한 개발자는 "태블릿 기기 가격 정도라면 구매할 의향이 있다"고 전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