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서 써주는 로봇으로 월3000시간 단순업무 줄여"...LG, 'AI 빅데이터 데이' 개최
최종수정 2018.11.08 11:00기사입력 2018.11.08 11:00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LG는 8일 서울 강서구 마곡LG사이언스파크에서 제1회 ‘LG AI Bigdata Day’를 개최했다. LG는 인공지능?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한 업무 환경을 만들고 있는 LG 계열사들의 우수 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LG전자는 사내 보고서를 대신 써주는 로봇 소프트웨어를 동비해 월 3000시간 이상의 단순 반복업무가 줄어들었다는 내용을 소개했다. LG전자가 올해 초부터 최근까지 영업·마케팅·구매 등 12개 직군 총 120개 업무에 이를 도입했다. 이 로봇 소프트웨어는 기존에 사람이 처리해야 했던 데이터 조회, 정리 등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업무를 대신해 준다.

LG화학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화학신물질후보 발굴’을 주제로 연구 기간을 줄일 수 있는 인공지능 플랫폼을 소개했다. 기존에 물질의 적합성을 검증하기 위해 사람이 일일이 실험을 진행했던 것과 달리, 인공지능이 스스로 기존 연구 데이터를 학습하고예측해 적합한 후보 물질을 발굴해 추천한다.

LG CNS는 통합 스마트공장 플랫폼인 ‘팩토바’를발표했다. 팩토바를 활용하면 시장 조사, 제품 스펙 설정, 설계, 시제품 제작 등으로 통상 6개월 이상 걸렸던 상품기획 기간을 AI 빅데이터 분석과 가상 시뮬레이션 등을 통해 2개월~3개월로 단축할 수 있다. LG CNS는 LG전자 북미 세탁기 공장, LG디스플레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공장, LG화학 폴란드 전기차 배터리 공장 등 LG 계열사 신규 공장에 우선적으로 팩토바를 도입하고, 기존 공장에도 순차적으로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 김영섭 LG CNS 사장, 홍순국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 사장 등 LG R&D 관련 경영진과 LG 계열사 내 인공지능 개발자, 빅데이터분석 담당자 등 약 600여명의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안 사장은 “그룹 차원의 데이터 거버넌스를 구축하여 실질적 고객 가치로 연결되는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LG사이언스파크는 미래 선도 기술을 확보하고 빠른 실행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조직 정비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