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2018여성지수] 코오롱FnC, 女 공채비율 40~50% 유지
최종수정 2018.11.08 11:05기사입력 2018.11.08 11:05

제3회 아시아여성지수대상 인적자원관리부문


최영범 아시아경제 대표가 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2018 아시아여성리더스포럼'에서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에 인적자원관리부문 최우수상을 수여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COO 윤영민)은 과장급 이상 관리자의 38.6%가 여성이다. 매년 그룹 차원에서 진행하는 대졸 신입공채 중 여성의 비율을 40~50%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등 여성인력 채용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으며 생산부터 관리까지 모든 직무에 남녀차별이 없다.


또 성별을 떠나 우수한 역량을 보유한 직원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평가와 승진, 선임에 있어 공평한 기회 제공과 공정한 심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회사 차원에서는 여성 직원이 주인의식을 가지고 핵심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여성 임원 및 인력을 중심으로 하는 사내 워크숍을 진행, 직급과 직책을 떠나 조직과 개인의 현재를 진단하고 미래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하는 형식의 세션을 수시로 진행한다. 이때 논의된 안건은 내부적으로 한 번 더 검토해 인사 및 회사 제도에 반영하게 된다.


매년 많은 임직원들이 육아휴직을 사용하고 있으며 회사는 휴직 및 휴가 사용자가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관리하고 있다. 육아휴직 사용 후에는 자유롭게 복직이 가능하며 주당 15~30시간 단축근무를 할 수 있는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및 난임휴가 제도도 적극 시행하고 있다.


코오롱FnC 안태준 인사팀장은 "여성 임직원들이 육아와 일을 병행하는 시기에 회사를 그만두지 않고 잘 다닐 수 있도록 차별 없이 성과에 따라 보상받고 리더 자격을 가질 수 있는 회사, 일과 가정의 양립이 가능한 회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원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
  2. "억울하다" 버닝썬 반격?…승리 등 혐의 일제히 반박
    "억울하다" 버닝썬 반격?…승리 등 혐의 일제히 반박
  3. 문 대통령,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견 때 인도네시아 말로 인사(종합)
    문 대통령,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견 때 인도네시아 말
  4. 버닝썬 MD '애나' 마약 양성 반응…중국 손님들과 투약
    버닝썬 MD '애나' 마약 양성 반응…중국 손님들과 투
  5. 음란물 보는 젊은이 중 23%는 ‘중독’
    음란물 보는 젊은이 중 23%는 ‘중독’
  6. '청담동 이희진' 동생이 매각한 '부가티'는 무슨 차? …국내 6대밖에 없던 고급 차량
    '청담동 이희진' 동생이 매각한 '부가티'는 무슨 차?
  7.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정 상당부분 과장(종합)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
  8.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달음식 그릇'도 규제 논의(종합)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
  9. "인생 등록금 비싸게 치른 느낌"…배연정, 하루 2000만원 수익에서 100억원 잃기까지
    "인생 등록금 비싸게 치른 느낌"…배연정, 하루 2000
  10.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11. '뉴스공장' 백기완 "'버선발 이야기', 목숨걸고 썼다"
    '뉴스공장' 백기완 "'버선발 이야기', 목숨걸고 썼다"
  12. 박한별, '윤 총경'과 골프 논란…"고개 숙여 사과"
    박한별, '윤 총경'과 골프 논란…"고개 숙여 사과"
  13. "예의 아니다" 윤지오, 故장자연 몰랐다는 송선미 해명 반박
    "예의 아니다" 윤지오, 故장자연 몰랐다는 송선미 해
  14. 北, 영화 ‘택시운전사’ 유포에 화들짝
    北, 영화 ‘택시운전사’ 유포에 화들짝
  15. 지상낙원이라는 '두브로브니크', 왜 두터운 성벽에 둘러싸여 있을까? [火요일에 읽는 전쟁사]
    지상낙원이라는 '두브로브니크', 왜 두터운 성벽에 둘
  16.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좋아요'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
  17. 버닝썬 마약 공급 의혹 '애나' 마약 양성반응, 유통 혐의 부인
    버닝썬 마약 공급 의혹 '애나' 마약 양성반응, 유통
  18. 서울시 공무원 채용 경쟁률 15.3 대 1…중복 지원자 감소
    서울시 공무원 채용 경쟁률 15.3 대 1…중복 지원자
  19. "3배 더 많은 병가"…빅뱅 탑 휴가 특혜 의혹
    "3배 더 많은 병가"…빅뱅 탑 휴가 특혜 의혹
  20. [오늘날씨] 전국 밤부터 10~50㎜ 이상 강한 비
    [오늘날씨] 전국 밤부터 10~50㎜ 이상 강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