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노사 '사회적가치 창출 합심'…환경 캠페인도 함께
최종수정 2018.11.08 11:00기사입력 2018.11.08 11:00
SK이노베이션 이정묵 노조위원장(가운데) 등 노조 집행부가 일회용품 대신 텀블러를 사용하고 있는 인증 사진을 찍으며 SK이노베이션이 지난달 시작한 환경 캠페인 '아.그.위.그. 챌린지'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뜻을 나타내고 있다. [사진= SK이노베이션 제공]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SK이노베이션 노사가 지난달 시작한 환경 캠페인 '아.그.위.그. 챌린지(I green We green Challenge)'를 함께 하며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을 합치고 있다.

8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이정묵 SK이노베이션 노조위원장 등 노조 집행부는 지난 1일 '아.그.위.그. 챌린지' 인증 사진을 사내 인트라넷 게시판에 올리며 챌린지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노조 집행부는 "대한민국 대표 선진 노사문화를 추구하는 SK이노베이션 노조도 아.그.위.그. 챌린지에 적극 동참한다"며 "환경분야 사회적 가치 창출에 노사가 함께 움직이겠다"고 밝혔다. 노조 집행부는 메시지와 함께 사회적 기업 우시산 텀블러를 사용하고 있는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아.그.위.그 챌린지는 '나'의 작은 실천을 통해 '우리'가 속한 환경을 푸른 빛으로 만들자는 의미에서 지난달 15일부터 SK이노베이션이 시작한 환경 캠페인이다. 아.그.위.그. 챌린지는 ▲머그컵·텀블러 사용 습관화, ▲꼭 필요한 경우 유리병, 캔, 무색 페트병 음료 우선 구매, ▲테이크아웃 컵 사용 금지를 3대 원칙으로 정하고 환경 보호에 적극 나서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이정묵 노조 위원장은 "임금협상, 구성원 복지 등에서는 논의와 이견이 있을 수 있지만 사회적 가치 창출에는 이견이 없다"며 "SK이노베이션 노조는 환경분야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아.그.위.그. 챌린지 동참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데 회사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노사는 지난 2017년 임금 및 단체협상을 통해 ▲국내 기업 최초로 '전년도 물가상승률에 연동한 임금인상', ▲구성원 기본급 1% 사회적 상생에 기부, ▲근로자 역량ㆍ생산성 및 생애주기에 기반한 SK식 임금체계 도입 등에 합의했다. 이는 갈등과 대립 위주의 기존 노사문화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평을 받으며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새로운 합의가 적용된 올해 임협에서는 지난해 물가상승률을 적용한 1.9% 임금 인상안에 단 일주일 만에 합의했다. 노조는 또 울산지역 SK 1%행복나눔 사랑의 집수리 봉사활동, 올해 9월에 진행한 베트남 맹그로브 묘목심기 봉사활동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에 회사와 함께 하고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