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상황” 민주당에 '협치'제안한 트럼프…반격도 경고
최종수정 2018.11.08 09:20기사입력 2018.11.08 09:20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아름다운 초당적 상황(beautiful bipartisan type of situation)이 될 것이다." 11·6 미국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에 하원 다수당 지위를 내주게 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협치'를 제안했다. 하지만 탄핵·러시아스캔들 등 자신을 타깃으로 한 공세에는 대대적으로 반격하겠다는 경고도 잊지 않았다.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화당과 민주당이 함께 일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전날 치러진 중간선거 결과 공화당이 상원, 민주당이 하원에서 다수당을 차지하며 의회권력이 양분된 데 따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차기 하원의장 당선이 확실시되는 낸시 펠로시 원내대표에 대해서도 "(하원의장이 될) 자격이 충분하고, 매우 신뢰한다"고 말했다. 또한 "경제 성장과 사회기반시설, 무역, 의약품 가격 인하 등을 국민에게 계속 제공하도록 협력하자"며 "그들(민주당)은 우리(공화당)를 볼 수 있고, 우리는 그들을 볼 수 있고, 앞뒤로 가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민주당이 반대해온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에 대해 "우리는 그것이 필요하다"며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하원 다수당이 된 민주당이 하원 내 우위를 바탕으로 소환장 발부, 문서 조사, 청문회 개최 등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대대적인 압박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민주당이 트럼프 행정부를 낱낱이 파헤치려할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 "그것이 바로 '조사 피로'(investigation fatigue)"라며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민주당은 아무것도 갖고 있지 않다"며 "같은 방식으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같은 날 자신의 트위터에서도 "민주당이 하원 차원에서 우리를 조사하겠다며 혈세를 낭비할 생각이라면 우리도 마찬가지로 모든 기밀정보 유출, 그외 추가사항들에 대해 그들을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당하고만 있지 않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FT는 "2년간 민주당과의 싸움에 직면한 트럼프 대통령이 초당파주의를 외친다"면서도 "평화를 요구하다가, 반대자들이 그에 맞설 경우에는 전쟁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또 다른 기사에서는 2020년 대선을 앞둔 심판대 격인 중간선거에서 트럼프연합의 균열이 노출됐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에 하원 다수당을 빼앗겼음에도 "블루웨이브(민주당 열풍)를 멈췄다. (상원에서)중간선거의 역대 선례를 능가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