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제주 사망 여아’ 엄마 제주항 방파제서 끝내 시신으로 발견(종합2보)
최종수정 2018.11.08 08:39기사입력 2018.11.08 00:11

제주항서 발견된 '숨진 세 살 여아' 엄마 추정 시신 (제주=연합뉴스) 7일 오후 제주항 7부두에서 제주에서 숨진 세 살 여아의 엄마로 추정되는 여성 시신 1구가 발견됐다. 사진은 제주해경이 시신을 끌어 올리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7일 제주 해안가에서 발견된 변사체는 지난 4일 숨진 채 발견된 3세 여아의 엄마 장 모(33) 씨로 밝혀졌다.


제주해양경찰서는 이날 오후 6시39분께 제주시 건입동 제주항 7부두 인근 방파제(테트라포트) 아래서 발견된 변사체가 ‘3살 여아’의 엄마 장 씨가 맞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이곳에서 낚시하던 한 주민이 시신을 발견, 해경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발견 당시 변사체는 긴 머리에 곤색 꽃무늬 잠바와 검정색 레깅스를 입고 있어 실종 당시 장 씨가 입고 있던 옷과 일치했다.

또 인근 병원을 통해 변사체 지문 감식 결과 장 씨와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신은 상당히 부패해 육안으로는 알아볼 수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신분증 등 소지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제주에 온 여아가 숨진 사건과 관련, 지난 2일 새벽 제주시 용담동 해안도로에서 딸을 안고 이불에 감싼 채 바다 쪽으로 향하는 엄마의 모습이 주변 상가 폐쇄회로(CC) TV에 찍혔다. 이 딸은 이틀 뒤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으며 딸의 엄마는 6일까지 실종상태다. 사진은 이 CCTV 장면을 캡처.사진=연합뉴스



앞서 장 씨 모녀는 지난달 31일 경기 파주에서 집을 나서 제주행 비행기에 올라 이날 오후 9시35분께 제주공항에 도착했다.


장 씨는 이날 제주시 삼도동의 한 모텔에서 2박3일을 보내고 2일 새벽 2시31분께 택시로 용담동 해안가로 이동, 딸을 안은 채 바다로 내려간 뒤 자취를 감췄다.


당시 이 모녀의 모습은 인근 폐쇄회로(CC) TV에 잡히기도 했다. 영상을 보면 장 씨는 자신의 딸을 이불에 둘둘 감싸 안은 채 이동했다.


이후 장양은 4일 오후 6시36분께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해안가에서 숨진 채 낚시객에 의해 발견됐다. 부검 결과 장양의 사인은 익사로 추정됐다.


한편 해경은 8일 오후 부검을 통해 장 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힐 예정이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원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
  2. "억울하다" 버닝썬 반격?…승리 등 혐의 일제히 반박
    "억울하다" 버닝썬 반격?…승리 등 혐의 일제히 반박
  3. 문 대통령,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견 때 인도네시아 말로 인사(종합)
    문 대통령,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견 때 인도네시아 말
  4. 버닝썬 MD '애나' 마약 양성 반응…중국 손님들과 투약
    버닝썬 MD '애나' 마약 양성 반응…중국 손님들과 투
  5. 음란물 보는 젊은이 중 23%는 ‘중독’
    음란물 보는 젊은이 중 23%는 ‘중독’
  6. '청담동 이희진' 동생이 매각한 '부가티'는 무슨 차? …국내 6대밖에 없던 고급 차량
    '청담동 이희진' 동생이 매각한 '부가티'는 무슨 차?
  7. "인생 등록금 비싸게 치른 느낌"…배연정, 하루 2000만원 수익에서 100억원 잃기까지
    "인생 등록금 비싸게 치른 느낌"…배연정, 하루 2000
  8.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달음식 그릇'도 규제 논의(종합)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
  9.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정 상당부분 과장(종합)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
  10.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11. '뉴스공장' 백기완 "'버선발 이야기', 목숨걸고 썼다"
    '뉴스공장' 백기완 "'버선발 이야기', 목숨걸고 썼다"
  12. 박한별, '윤 총경'과 골프 논란…"고개 숙여 사과"
    박한별, '윤 총경'과 골프 논란…"고개 숙여 사과"
  13. "예의 아니다" 윤지오, 故장자연 몰랐다는 송선미 해명 반박
    "예의 아니다" 윤지오, 故장자연 몰랐다는 송선미 해
  14. 北, 영화 ‘택시운전사’ 유포에 화들짝
    北, 영화 ‘택시운전사’ 유포에 화들짝
  15. 지상낙원이라는 '두브로브니크', 왜 두터운 성벽에 둘러싸여 있을까? [火요일에 읽는 전쟁사]
    지상낙원이라는 '두브로브니크', 왜 두터운 성벽에 둘
  16.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좋아요'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
  17. 버닝썬 마약 공급 의혹 '애나' 마약 양성반응, 유통 혐의 부인
    버닝썬 마약 공급 의혹 '애나' 마약 양성반응, 유통
  18. 서울시 공무원 채용 경쟁률 15.3 대 1…중복 지원자 감소
    서울시 공무원 채용 경쟁률 15.3 대 1…중복 지원자
  19. "3배 더 많은 병가"…빅뱅 탑 휴가 특혜 의혹
    "3배 더 많은 병가"…빅뱅 탑 휴가 특혜 의혹
  20. [오늘날씨] 전국 밤부터 10~50㎜ 이상 강한 비
    [오늘날씨] 전국 밤부터 10~50㎜ 이상 강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