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산업/IT
신동빈, 日 체류 장기화…M&A 시계 빨라지나?
최종수정 2018.11.07 17:26기사입력 2018.11.07 14:00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지난달 23일 일본 출국
열흘째 일본서 현지 사업 점검
롯데, 편의점 미니스톱 인수전에 가세
신 회장, 이온그룹 측 접촉 '촉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일본 체류가 길어지고 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구속 수감된 지 234일 만인 지난달 5일 집행유예로 풀려난 이후 한 달여간 지배구조 개편과 50조원의 투자 계획 등 굵직한 경영 결단을 내린 만큼 경영 복귀 이후 첫 출장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7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회장은 지난달 23일 일본으로 출국한 뒤 여전히 일본에 머물고 있다. 그룹 안팎에서는 신 회장이 구속 수감되면서 일본을 오랫동안 방문하지 못한 만큼 체류 기간이 더 길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 관계자는 "신 회장이 출소 이후 국내 사업을 보고받는 데만 여러 날이 걸릴 정도로 꼼꼼하게 들여다봤다"면서 "부재 기간이 길었던 만큼 일본 사업을 보고받는 데 시간이 걸리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신 회장은 이번 방일 기간 일본 롯데홀딩스의 쓰쿠다 다카유키 사장 및 고바야시 마사모토 최고재무책임자(CFO) 등 일본 롯데의 주요 경영진을 만나 현안을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선 롯데가 미니스톱 인수에 뛰어든 만큼 신 회장이 이번 일본 방문 기간 미니스톱의 최대주주인 이온그룹 고위층과 접촉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롯데는 오는 20일 한국 미니스톱 인수를 위한 입찰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일본 이온그룹이 운영하는 국내 미니스톱은 지난 7월부터 매각 작업에 나섰고, 롯데와 신세계 등이 예비입찰에 참여했다. 롯데의 미니스톱 인수는 다방면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다. 온라인시장이 커지면서 고전 중인 오프라인 매장 가운데 편의점 산업만 유일하게 성장세인 데다 롯데 계열의 세븐일레븐이 미니스톱을 인수할 경우 업계 1, 2위와 격차를 크게 줄일 수 있다.


지난달 말 기준 점포 수 1위인 CU는 1만3109개, 2위인 GS25는 1만3018개다. 이 기간 9548개인 세븐일레븐이 미니스톱(2533개)을 품을 경우 점포 수는 1만2081개로 껑충 뛴다. 지난해부터 공격적인 출점에 나선 신세계 계열의 편의점 이마트24(10월 말 기준 점포 수 3564개)가 미니스톱을 인수하면 점포 수가 6097개가 된다. 세븐일레븐이 편의점시장 점유율을 방어하기 위해선 미니스톱 인수가 필수적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더욱이 올해 최저임금 인상 이후 근접 출점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부상하면서 편의점 출점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신세계 역시 선두 그룹과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이번 미니스톱 인수에 사활을 건 만큼 두 유통 공룡이 자존심을 걸고 인수전에 뛰어든 모양새다.


무엇보다 신 회장은 경영권 분쟁 이후 투명 경영을 약속하며 롯데 계열사들의 상장을 추진 중인데 세븐일레븐이 미니스톱 인수로 몸집이 커지면 주식시장에서 가치를 더 인정받을 수 있다.


신 회장은 지난달 경영 복귀 이후 공격적인 경영 행보를 이어왔다. 그룹의 핵심 사업인 롯데케미칼을 지주사로 편입하며 지배구조 안정화에 나서는 한편 향후 5년간 국내외 사업에 50조원을 투자하는 통 큰 결단을 내렸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원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
  2. "억울하다" 버닝썬 반격?…승리 등 혐의 일제히 반박
    "억울하다" 버닝썬 반격?…승리 등 혐의 일제히 반박
  3. 문 대통령,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견 때 인도네시아 말로 인사(종합)
    문 대통령,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견 때 인도네시아 말
  4. 버닝썬 MD '애나' 마약 양성 반응…중국 손님들과 투약
    버닝썬 MD '애나' 마약 양성 반응…중국 손님들과 투
  5. 음란물 보는 젊은이 중 23%는 ‘중독’
    음란물 보는 젊은이 중 23%는 ‘중독’
  6. '청담동 이희진' 동생이 매각한 '부가티'는 무슨 차? …국내 6대밖에 없던 고급 차량
    '청담동 이희진' 동생이 매각한 '부가티'는 무슨 차?
  7.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정 상당부분 과장(종합)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
  8.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달음식 그릇'도 규제 논의(종합)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
  9. "인생 등록금 비싸게 치른 느낌"…배연정, 하루 2000만원 수익에서 100억원 잃기까지
    "인생 등록금 비싸게 치른 느낌"…배연정, 하루 2000
  10.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11. '뉴스공장' 백기완 "'버선발 이야기', 목숨걸고 썼다"
    '뉴스공장' 백기완 "'버선발 이야기', 목숨걸고 썼다"
  12. 박한별, '윤 총경'과 골프 논란…"고개 숙여 사과"
    박한별, '윤 총경'과 골프 논란…"고개 숙여 사과"
  13. "예의 아니다" 윤지오, 故장자연 몰랐다는 송선미 해명 반박
    "예의 아니다" 윤지오, 故장자연 몰랐다는 송선미 해
  14. 北, 영화 ‘택시운전사’ 유포에 화들짝
    北, 영화 ‘택시운전사’ 유포에 화들짝
  15. 지상낙원이라는 '두브로브니크', 왜 두터운 성벽에 둘러싸여 있을까? [火요일에 읽는 전쟁사]
    지상낙원이라는 '두브로브니크', 왜 두터운 성벽에 둘
  16.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좋아요'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
  17. 버닝썬 마약 공급 의혹 '애나' 마약 양성반응, 유통 혐의 부인
    버닝썬 마약 공급 의혹 '애나' 마약 양성반응, 유통
  18. 서울시 공무원 채용 경쟁률 15.3 대 1…중복 지원자 감소
    서울시 공무원 채용 경쟁률 15.3 대 1…중복 지원자
  19. "3배 더 많은 병가"…빅뱅 탑 휴가 특혜 의혹
    "3배 더 많은 병가"…빅뱅 탑 휴가 특혜 의혹
  20. [오늘날씨] 전국 밤부터 10~50㎜ 이상 강한 비
    [오늘날씨] 전국 밤부터 10~50㎜ 이상 강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