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측근 "김경수, 댓글조작 시연 봤다, 팬 카페도 만들어"
최종수정 2018.10.29 16:21기사입력 2018.10.29 16:21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드루킹 사건 관련 첫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드루킹' 김동원씨의 핵심 측근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첫 공판에서 김 지사에게 댓글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을 작동하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증언했다.

'서유기' 박모씨는 2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 지사의 첫 공판기일에 증인으로 나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9일 오후 산채에 방문했고 드루킹과 측근 '둘리' 우모씨가 김 지사에게 킹크랩의 작동을 시연했다"고 밝혔다.

박씨에 따르면 이날 드루킹 김씨가 김 지사의 방문 예정 사실을 일당들에게 알렸고 브리핑 자료까지 준비했다. 박씨는 시연회에서 화면을 띄우고 넘기는 역할을 했다.

박씨는 이어 시연회 이후 드루킹으로부터 "김 지사의 허락이 있어야만 만들 수 있다"는 등 김 지사로부터 댓글 작업의 허락을 받았다는 취지의 말을 들었다는 증언도 했다. 박씨에 따르면 이후에도 김 지사는 세네 차례 더 드루킹 일당을 방문했다.
박씨는 이후 드루킹이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의 주요 회원들이 보는 텔레그램 방에 댓글조작 작업을 할 기사의 인터넷 주소(URL)를 올려놓곤 했는데, 이 가운데 김 지사가 보낸 기사에는 'AAA'라는 알파벳을 적어 두곤 했다고 밝혔다. 'AAA'는 타 기사에 앞서 우선해서 작업하라는 의미다.

또한 박씨는 드루킹의 지시로 '우경수(우유 빛깔 김경수)'라는 이름의 김경수 지사 팬카페도 직접 만들었다고도 했다.

카페에는 일반인 팬 외에 경공모 회원들까지 1400여명이 가입했으나 2017년 말 일본 센다이 총영사 인사청탁 문제 등으로 관계가 틀어진 이후 폐쇄했다고 밝혔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