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민영화론'에 국회 화들짝
최종수정 2018.10.11 22:29기사입력 2018.10.11 22:29
이효성 방통위원장 "공영방송은 KBS·EBS로 충분"
MBC 제외한 것에 대해 "MBC 민영화 하자는건가"
"그런 뜻 아니다…오해 불러일으켜 송구" 거듭 사과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11일 밤늦게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MBC 민영화' 이슈로 들썩했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공영방송으로는 KBS와 EBS로 족하다"고 발언하면서다. 현재 공영방송으로 간주되는 MBC를 제외한 발언이라, MBC를 민영화하자는 의미로 해석됐다. 논란이 되자 이 위원장은 "그런 의미가 아니"라면서 발언을 취소하고 사과했다.

문제의 발단은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질의였다. 김 의원은 "여당이 일명 '통합방송법'을 통해 MBC를 공영방송으로 명문화하는 동시에, 현재 TV 수신이 가능한 모든 PC 및 모바일기기에 수신료를 청구한다는 방안을 내놨다"며 이에 대한 방통위원장의 입장을 물었다.
이 위원장은 "MBC를 공영방송으로 범주화하는 법안, 모바일 기기에도 수신료를 징수하겠다는 방안에 대해서는 금시초문"이라면서 "공영방송은 KBS와 EBS로 충분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발언 직후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은 "공영방송이 KBS와 EBS로 충분하다는 방금 발언은 MBC를 민영화하자는 발언과 동일하다"면서 "MBC 문제는 인화성이 강한 예민한 이슈이고, 이런 말을 그렇게 쉽게 말씀하시는 것에 굉장히 놀랐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이 "MBC 민영화를 얘기한 적이 없다"고 하자, 김 의원은 "답변을 그런 식으로 하니까 그렇게 들리는 것이 아니냐"면서 "오해가 아니라 답변을 그렇게 한 것"이라고 발끈했다.

이 위원장은 "표현이 부족해서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 같다"면서 "잠시나마 혼란을 초래해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공영방송이라는 이름이 명확하지 않은 부분이 있는데, 차제에 '공영방송'의 법적 성격을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