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투자한 바이오시밀러 '루수두나' 사업 중단(종합)
최종수정 2018.10.11 17:01기사입력 2018.10.11 16:56
-삼성바이오에피스·MSD, 당뇨병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루수두나' 관련 개발 및 상업화 계약 해지
-삼성바이오에피스, 투자금에 이자·보상금 더해 1755억원 받기로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가 투자하고 다국적 제약사 MSD(미국 머크)가 개발한 당뇨병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루수두나' 사업이 중단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와 MSD가 지난 2014년 체결한 인슐린 제품 '란투스'의 바이오시밀러 제품 개발 및 상업화 계약이 해지됐다고 11일 공시했다. 이 계약 건은 MSD가 제품 개발 및 상업화를 담당하고 삼성바이오에피스가 1000억여원의 자금을 투자한 'SB9'(제품명 루수두나)에 관한 것이다.

루수두나는 다국적 제약사 사노피의 당뇨병 치료제 '란투스'의 바이오시밀러다.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안전성과 효능 기준 등을 모두 인정받았으나 오리지널 의약품과의 특허 문제가 남아있어 잠정 승인됐다. 유럽에서는 지난해 1월 판매 승인을 받았다.
MSD는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시장 환경, 생산 원가 등을 종합 검토한 결과 개발 및 상업화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삼성바이오에피스에 관련 계약 해지를 제안했다. 그러면서 계약 해지 조건으로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이미 분담한 개발비 1032억5000만원에 이자, 보상금 등의 비용 722억9000만원을 더해 총 1755억400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했고,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이를 받아들였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머크가 계약 해지 조건으로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이미 분담한 개발비 등을 포함한 보상금 1755억3800만원을 지급할 것을 제안했다"면서 "해지 계약 발효일로부터 30일 내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보상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MSD가 지난해 유럽에서 루수두나에 대한 판매 승인을 받았지만 실제로 판매를 하지는 않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루수두나를 생산해서 판매하는 것보다 다른 제품에 주력하는 것이 낫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