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단독]전국 학교 '농구공' 조사 대소동, 알고보니…
최종수정 2018.10.11 15:27기사입력 2018.10.11 10:45

지난주부터 교사들 농구공 숫자·브랜드 조사 지시 받아...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국정감사' 자료로 요구...교사들 "무분별한 국감 자료 요구 근절되야" 반발

농구공. 자료사진. 기사와 관련이 없음.

단독[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지난주부터 전국 각급 학교에서 일고 있는 농구공 브랜드 조사 소동은 국정감사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일선 교사 및 국회 신창현 의원실에 따르면, 전국 17개 시ㆍ도 교육청은 지난 주 일선 학교에 일제히 '긴급' 표시가 된 공문을 보내 보유한 농구공 숫자와 브랜드 종류를 파악해 보고하라고 요청했다. 교사들은 최근 끝난 중간고사 마무리 등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영문도 모른 채 체육관 등에 보관된 농구공들을 일일이 꺼내 숫자 및 브랜드 종류를 조사하고 보고서를 작성해야 했다.


알고 보니 이같은 소동은 신 의원실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비롯됐다. 신 의원실은 일부 브랜드 농구공 표면에서 납 등 유해 물질이 검출됐다는 연구 결과를 입수한 후 각급 학교가 이 농구공을 얼마나 보유하고 있는 지 조사, 국감에서 문제 제기하기 위해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는 신 의원 측이 이같은 조사 취지를 시ㆍ도 교육청에만 설명했을 뿐 일선 학교에 내려 보낸 공문엔 적시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 국회의원의 국정감사 자료 요구는 위원회 의결을 거치도록 돼 있는 국회법 제128조를 어겼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일선 교사들은 "안 그래도 잡무에 바쁜데 웬 농구공 브랜드 조사냐"며 강력 반발했다. 한 교사는 소셜네트워크에 글을 올려 "국회의원들이 교사들을 국민이라고 생각한다면 왜 이 요구 자료가 필요한 지 쯤은 명시했으면 한다"며 "어떤 법을 만들기 위한 것인지, 대체 무엇때문인지,아이들을 위한 건지, 뭔지 교사를 지들 밥으로 생각하는게 아니라면 예의는 갖췄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농구공 갯수와 메이커 이름을 왜 조사하는지는 알아야 하지 않나. 국회의원 이름 석자만 떡하니 대면 이유불문 당장 해바쳐야 할 일인가"라고 호소했다. 신 의원실에도 일선 교사들의 항의 전화가 빗발친 것으로 알려졌다.


'실천교육교사모임'이라는 교사 단체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원글을 올려 국회의원들의 무리한 국감 자료 요청을 자제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청원글에서 "각종 자료 제출 요구로 이를 처리하는 행정기관들은 업무가 마비될 지경"이라며 "학교에서는 이런 요구에 응하느라 때로는 수업마저 파행을 겪기도 한다"고 호소했다. 지난 7일 게시된 이 글에는 이날 오전 10시 현재 5602명이 동의한 상태다.


이에 대해 신 의원실 관계자는 "시ㆍ도 교육청에는 사유를 알렸지만 국감을 앞두고 정보가 샐 경우 해당 브랜드 업체가 은폐에 나설 수도 있는 상황이어서 일선 교사들에게 보낸 공문에선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며 "위원회 차원의 공식 자료 요구는 의결을 거치지만, 개별 국회의원들도 얼마든지 자료를 요구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신 의원은 최근까지 국토교통위원회에 소속돼 있다가 3기 신도시 개발 후보지 정보를 유출하는 등 물의를 빚어 환노위로 옮겨왔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술…승리, 부인 中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
  2.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사망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3.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논란 죄송"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4. "학교는, 교육부는 왜 책임 안지나"…숙명여고 학부모들의 분노
    "학교는, 교육부는 왜 책임 안지나"…숙명여고 학부모
  5. [칸영화제]"'아가씨' 꺾고 신기록" '기생충' 192개국 판매 쾌거
    [칸영화제]"'아가씨' 꺾고 신기록" '기생충' 192개국
  6.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부인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7.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8.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로 메시지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
  9. 쏟아지는 분양물량…전국 17곳에서 8690가구 1순위 청약
    쏟아지는 분양물량…전국 17곳에서 8690가구 1순위 청
  10. 이정은6 공동 9위, 박성현은 "13위 점프"
    이정은6 공동 9위, 박성현은 "13위 점프"
  11. 美, 중동에 패트리어트 1개 대대 등 1500명 증파…"갈등 증폭 우려"
    美, 중동에 패트리어트 1개 대대 등 1500명 증파…"갈
  12. 다음주 '롯데캐슬클라시아' 등 1만1090가구 분양 나선다
    다음주 '롯데캐슬클라시아' 등 1만1090가구 분양 나선
  13. '美 관세 연기'에 울상 짓는 일본차 한숨 내쉰 한국차
    '美 관세 연기'에 울상 짓는 일본차 한숨 내쉰 한국차
  14.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복' 주장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
  15. 또 불붙은 印尼 발리섬 화산…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또 불붙은 印尼 발리섬 화산…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16.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모두 암환자"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17. 숙명여고 쌍둥이 성적 보니…法 "평소 실력 중요한 국어·수학, 편차 너무 심해"
    숙명여고 쌍둥이 성적 보니…法 "평소 실력 중요한 국
  18. [속보] 조진래 전 국회의원, 함안 친형 집서 숨진 채
  19. 860회 로또 1등 10명…당첨금 각 18억7990만원
  20. [포토]2019 서울장미축제 ‘장미퍼레이드’ 진행
    2019 서울장미축제 ‘장미퍼레이드’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