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증시 급락, "코스피 2100선 전후 지지력 테스크 가능성…배당주·내수주 중심으로 방어해야"
최종수정 2018.10.11 08:43기사입력 2018.10.11 08:35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대신증권은 11일 4분기 코스피가 2100선 전후에서 지지력 테스크를 할 것으로 전망하고 배당주와 내수주 중심으로 방어력 강화에 집중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다우지수는 831.83포인트(3.15%), S&P 500지수는 94.66포인트(3.29%) 하락하며 올해 2월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했고, 나스닥지수는 315.97포인트(4.08%) 급락하며 2016년 6월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을 나타냈다. 반면 미국 채권금리(10년물 기준)는 2.1bp하락하며 3.2% 밑으로 내려갔다.

이경민 연구원은 "미국 수요일 폭락에는 펀더멘털 불확실성이 자리하고 있다"면서 "지금까지 채권금리 급등, 달러 강세 등 가격변수가 시장 불안심리를 자극했던 것과는 달리 미국 기업의 실적과 경제 변수와 같은 펀더멘털 변수가 미국 증시의 폭락의 원인이라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4분기 시장은 펀더멘털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의 무역분쟁 여파가 경제지표, 기업실적에 반영될 시점에 직면한 가운데 코스피의 경우 금융위기 이후 저점인 2100선 전후(PBR 0.93배)에서 지지력 테스트가 가능할 전망이다.

이 연구원은 " 지수 레벨 다운 가능성을 열어놓을 필요가 있다"면서 "글로벌 경기둔화에 이어 미국 경기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코스피 기업이익의 하향조정도 뚜렷해지고 있고, 특히, 원달러 환율이 박스권 상단(1135원)을 넘어서며 밸류에이션 디스카운트 심화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분간 배당주, 내수주 중심의 포트폴리오 방어력 강화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