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 남녀의 일상을 들여다보니…
최종수정 2018.10.11 10:50기사입력 2018.10.11 08:24
(사진=게티이미지)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불륜 조장 사이트’라는 비난이 따라다니는 온라인 이성교제 사이트 ‘애슐리매디슨’에서 최근 배우자 몰래 바람 피우는 유부남ㆍ유부녀의 일상을 들여다봤다.

회원 1600명에게 언제 불륜 상대를 떠올리게 되는지, 언제 불륜 상대와 연락을 취하는지, 언제 밀회를 갖는지 물어본 것이다.

조사 결과 불륜 남녀는 잠자리에서 일어나자마자 상대방을 떠올리기 시작한다. 그리고 업무 시간 중 상대방과 가장 빈번하게 연락을 취한다.
불륜 남녀 가운데 3분의 2 이상은 결혼한 지 10년이 넘었다. 44%는 불장난을 시작한 지 1년 혹은 1년이 채 안 된다고 답했다.

이들 중 대다수는 상대방과 문자 메시지로 연락을 주고 받는다.

흥미로운 것은 이들 가운데 47%가 하루 한두 차례 상대방과 연락한다는 점이다. 배우자와 하루 한두 차례 연락한다고 답한 이도 42%로 비슷했다.

불륜 남녀 가운데 절반 이상이 배우자로부터 전화나 문자 메시지가 오면 회의 중이라도 이에 응답한다. 그러나 회의 혹은 업무 중 불륜 상대로부터 전화나 문자 메시지가 오면 73%는 이를 무시한다.

애슐리매디슨의 이사벨라 와이즈 홍보 담당 이사는 9일(현지시간)자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과 가진 회견에서 “많은 회원이 역설적이게도 결혼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외도한다”고 설명했다. 가정은 유지하면서 ‘행복한 다른 삶’을 사는 것이다.

와이즈 이사에 따르면 행복한 다른 삶이란 어떤 사람에게는 섹스일 수도, 또 어떤 이에게는 자기를 원하는 사람이 있다는 감정일 수도 있다.

불륜 남녀가 선호하는 만남의 시간대는 어둠이 내린 뒤다. 이들 중 21%는 저녁 9시 이후에야 상대방과 만난다고 답했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