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렬 교보 센터장 "美 증시 급락, 1987년 '블랙먼데이'와 유사…공격적 매수 피해야"

국내 증시 하락에 저가 매력은 높아져

최종수정 2018.10.11 08:07기사입력 2018.10.11 08:06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김형렬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은 11일 최근 국내증시 급락이 펀더멘털 문제가 아니라는 점에서 저가 매력이 높아졌지만 공격적인 매수는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달 증시 급락은 달러와 미국 국채수익률에서 비롯됐다. 글로벌 투자자는 위험자산보다 미국 채권에 대한 투자매력을 크게 느끼고 있고, 조금 더 안전한 자산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 센터장은 "9월과는 다른 달러화 강세 전환, 미국 국채수익률 급등에서 시작된 글로벌 유동성 환경의 변화는 미국 증시 급락이라는 충격요인까지 직면하게 됐다"면서 "지난 밤 미국 주요지수의 급락은 1987년 블랙먼데이와 공통점이 많다는 점에서 경계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1987년 당시 앨런 그린스펀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은 금리 인상을 적극 수행했고, 장기채권 금리는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렸다. 최근 추세와 비슷하게 S&P500 기준 주가수익비율(PER)은 20배에 달해 밸류에이션 부담이 컸다. 단기 채권수익률 급등은 주식 시장의 상대 투자매력 저하로 급락을 유도하는 현상이 발생했다.

이에 급락장이 진정되기 위해서는 미국의 채권 금리 안정이라며 추격 매수를 피하라고 조언했다.

김 센터장은 "미국채 10년 기준 3% 이하의 영역에 진입할 경우 가치가 하락한 자산에 대해 추격 매도에 나설 이유는 없다"며 "외국인 수급 안정이 대외 금융조건의 변화에서 시작될 수 있는 만큼 공격적인 매수 대응의 제약이 있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