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법정서 눈물 "그저 평범하게 살고 싶을 뿐"…네티즌 반응은 엇갈려
최종수정 2018.10.11 10:01기사입력 2018.10.11 08:09
양예원/사진=연합뉴스


유명 유튜버 양예원(24)씨가 비공개 촬영회 당시 발생한 성추행은 사실이며 학비를 벌기 위해 참석했다고 증언했다

10일 오후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이진용 부장 판사) 심리로 열린 사진 동호인 모집책 최 모(45) 씨의 강제추행 등 혐의 사건에 대한 두 번째 공판에서 양 씨는 검찰 측 증인으로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양 씨는 “지난 2015년 8월 29일 비공개 촬영 당시 최 씨로부터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당했다”며 “사진을 클로즈업하겠다며 직접 의상을 고쳐주는 척 중요 부위를 만졌다”고 주장했다.
양 씨는 자발적으로 촬영회에 참석한 것 아니냐는 주장에 대해 “힘든 기억이지만 학비를 충당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했던 선택”이라며 “지방에서 대학을 다녀야 하는 상황에서 학비를 포함해 생활비까지 충당하려면 최소 500만 원 이상이 필요했다. 부족한 돈을 충당하기 위해 다른 아르바이트보다 시급이 높은 촬영회 아르바이트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양 씨는 증언을 마친 후 “지금도 25살인데 저는 여자로서의 인생을 포기해야 할 만큼 전 국민에게서 ‘양예원은 살인자다, 거짓말쟁이다, 꽃뱀이다, 창X다’ 이런 얘기를 듣는다”며 “앞으로 대단한 것을 하려는 게 아니라 그저 평범하게 살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사건을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힘내세요 양예원씨”, “당신은 피해자입니다”, “꽃뱀으로 몰아가는 한국 사회가 잘못 된 듯”, “양예원은 그저 피해 자일뿐이에요 사건의 본질을 흐리지 마세요”,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양예원은 단지 25살의 평범한 여자일 뿐인데 너무 안타깝습니다" 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양예원을 응원하고 나섰다.

반면 일각에서는 “철저히 조사합시다, 무고죄가 더 이상 나오지 않게”, “거짓말 인정하고 사죄하면 지금보단 덜 비난받을 겁니다”, “이미 이렇게 일 저질러놓고 평범하게 살고 싶다니 책임지세요”, “진실이 어서 밝혀지길” 등의 반응을 보이며 양예원을 비난했다.

한편 이날 양씨의 증언은 공개리에 진행됐으며 이 사건의 다음 공판은 오는 24일 열릴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