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차북미회담, 멀지 않은 미래 개최…곧 장소 발표"(종합2보)

문 대통령과 뉴욕에서 한미정상회담…트럼프 "2차 북미회담은 1차 회담과 다른 곳"

최종수정 2018.09.25 06:01기사입력 2018.09.25 06:01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욕=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 시간)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멀지 않은 미래(in the not too distant future)에 열릴 것이며 곧(pretty soon) 장소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욕 롯데뉴욕팰리스호텔에서 가진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북한 관계자들과 접촉하면서 실무 준비를 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2차 북미정상회담은)1차 정상회담과 비슷한 형식으로 진행될 것이며 첫 번째 회담 장소(싱가포르)와는 다른 장소에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3개월 전까지만 해도 이 정도까지 올 줄 몰랐다"며 "우리(북미)관계는 아주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경제적으로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 주민이 확인하기를 원한다. 우리는 도움을 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성원 덕분에 평양에 다녀왔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해달라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메시지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간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진전된 합의가 있었다"며 "미북정상회담의 조기 개최와 성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직접 전세계 앞에서 비핵화 의지를 직접 밝히고, 내가 15만명의 평양시민 앞에서 김 위원장과 한 비핵화 합의를 다시 한 번 강조한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이제 북한의 핵 포기는 북한 내부에서도 되돌릴 수 없을 만큼 공식화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변함없는 신뢰와 기대를 (거듭 밝히면서) 트럼프 대통령만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과 조기에 만나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비핵화 과정으로 조속히 끝내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고 말했다.

한미정상회담은 오후 2시50분경 시작해 81분 뒤인 4시 11분경 끝났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 직후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관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양국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한미FTA개정 협정은)양국의 긴밀한 동맹과 양 국민 간 굳건하고 상호 호혜적인 무역 및 경제 관계 유지의 중요성을 재확인한다"며 "이 성과를 양국 관계의 굳건함의 구체적 증거로서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美 무역대표는 한미 FTA 개정협정문에 서명했다.

개정된 협정문에 따라 미국이 한국산 화물 트럭을 수입할 때 붙이는 관세(25%)를 20년 더 유지해 2041년에 없애기로 했다.

또 양국은 독소조항으로 꼽혀온 투자자-국가 분쟁해결제도 ISDS의 소송 남용을 제한하고 정부의 정당한 정책권한을 보호하기 위한 조항을 넣었다.

자동차 시장을 일부 양보하는 대신 우리에게 불리한 독소조항을 수정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遺誘몄•Œ湲곗‚紐⑥•„蹂닿린


뉴욕=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