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경길 정체 조금씩 풀려…부산→서울 6시간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정체구간 거의 다 풀려

최종수정 2018.09.24 21:07기사입력 2018.09.24 21:04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추석인 24일 오후, 밤이 깊어지면서 고속도로 정체 구간이 조금씩 풀리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현재 승용차로 부산(요금소 기준)에서 서울까지 6시간이 걸린다. 오후 한때 8시간30분이 걸렸던 것과 비교하면 정체 구간이 줄면서 소요 시간도 많이 줄었다.

현재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정체구간은 56.4㎞에 이른다. 오후 한때 정체구간은 90㎞를 넘었다. 현재 부산에서 대전까지 구간은 대체로 순조로운 흐름을 보이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정체 구간이 거의 다 풀렸다. 경부선 입구에서 반포나들목까지 2.1㎞, 남청주나들목에서 죽암휴게소에 이르는 4.9㎞ 구간에서만 차량이 시속 40㎞ 미만으로 서행하고 있다.
현재 서울에서 부산까지는 5시간30분 정도가 걸리겠다.

대전에서 서울까지 승용차로 걸리는 3시간10분이다. 광주에서 서울까지는 4시간40분, 대구에서 서울까지 역시 4시간40분이 걸리겠다.

목포에서 서울까지는 5시간20분, 강릉에서 서울까지는 3시간이 소요되겠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