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시 출발 서울↔부산 8시간30분 소요…정체 극심
최종수정 2018.09.24 10:25기사입력 2018.09.24 10:25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추석인 24일 전국 고속도로의 정체가 심화되고 있다. 귀성길과 귀경길 차량이 혼재되면서 고속도로 정체가 극심해지고 있는 양상이다.

24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승용차를 이용하면 이날 오전 10시 요금소 출발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은 8시간 40분, 부산에서 서울은 8시간 50분 소요된다. 전용차로를 이용하는 버스를 타더라도 서울→부산 6시간 20분, 부산→서울 5시간 20분으로 평상시 소요 시간인 4시간 30분보다 1시간쯤 더 걸린다.

울산도 부산과 사정이 비슷해 승용차 예상 소요시간은 서울→울산 8시간 1분, 울산→서울 8시간 20분이다. 광주의 경우 승용차로 오전 10시 서울에서 출발하면 6시간 10분이 걸려야 도착할 수 있다. 반대 방향은 6시간 30분을 잡아야 한다. 서울→강릉은 3시간 50분, 반대 방향은 3시간 10분이다.
다만 아직 정체의 절정은 오지 않았다. 오전 11시에 경부선 하행선에 진입하면 부산까지 9시간 10분이 걸리고 상행선은 9시간 20분 걸려 서울에 올 수 있을 전망이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