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 담소장면서 욕설 논란' KBS "현장기자 없었다"…엄벌 요구 靑 청원까지
최종수정 2018.09.23 12:04기사입력 2018.09.23 11:56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담소를 나누는 촬영 장면에 비속어가 포함됐다는 논란이 일자 이번 정상회담 주관 방송사인 KBS측은 해명에 나섰다.

논란이 불거지자 KBS 측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9월18일 평양 정상회담 첫날 백화원에서 이뤄진 남북 정상 간 만남 과정에서 일부 비속어가 들리는 듯한 화면이 송출된 것과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비롯 온라인을 중심으로 '현장에 있던 기자를 엄벌해 달라'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는 데 대해 KBS가 확인한 사실관계를 아래와 같이 말씀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백화원 내부에서 비속어가 들리는 듯한 당시 촬영 화면은 방북 풀취재단 소속 취재기자와 촬영기자 없이 청와대 전속 촬영 담당자와 북측 인사 등만 동석한 상황에서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생방송을 위해 현장에 있었던 KBS 중계 스태프는 물론 풀취재단에 소속된 촬영기자 역시 백화원 입구 현관까지만 화면을 촬영했다는 점을 알린다"고 해명했다.

생방송을 위해 현장에 있었던 KBS 중계 스태프는 물론 풀 취재단에 소속된 촬영기자 역시 백화원 입구 현관까지만 촬영했다는 것이 KBS 보도본부의 입장이다.
지난 18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이뤄진 남북 정상 간 만남의 장면에서 김 국무위원이 "누추하지만 최선을 다해 모신다"는 말에 문 대통령은 "최고의 대접을 받고 있다"고 말하는 부분에서 카메라로 촬영하고 있던 이로 판단되는 사람의 "XX하고 있네"라는 음성이 들린다.

이와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남북 정상 담소 장면을 찍으며 욕설한 카메라 기자를 엄벌해 달라'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이번 남북정상의 만남 중 두 정상이 담소를 나누는 장면 속에 카메라 기자인지 누군지 작은 소리로 'XX하네'라고 하는 소리가 들린다"며 "양측 정상이 있는 자리에서 저런 말을 했다는 것은 마음 먹기에 따라 무슨 짓인들 벌일 수 있는 그런 상황이었다고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런 자가 저 자리에까지 갈 정도였다면 의전과 경호 상의 크나큰 위협이 아니겠나?"라며 "저 사람을 반드시 색출해 직위를 박탈하고 엄벌에 처해야 마땅하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22일 시작된 청원은 하루 만에 7만명 이상 동의를 얻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