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중앙은행, 기준금리 7.5%…0.25% 포인트 인상(종합)
최종수정 2018.09.14 21:32기사입력 2018.09.14 21:32
시장 예상 깬 인상…루블화 가치 추락으로 인플레 상승 위험 커져
환율 안정 효과에 대해선 의견 엇갈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러시아 중앙은행이 자국 통화 루블화 가치 절하를 방어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한 것은 4년만이다.

중앙은행은 이날 정기이사회 뒤 내놓은 보도문에서 "기준금리를 연 7.5%로 0.25% 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면서 "지난번 (7월 말) 이사회 이후 발생한 외부 환경 변화가 인플레 상승 위험을 크게 높였다"고 인상 이유를 설명했다. 중앙은행은 올해 3월 기준금리를 7.5%에서 7.25%로 0.25% 포인트 내린 뒤 이날까지 금리를 동결해 왔다.

아울러 중앙은행은 이날 금융시장 변동성을 줄이기 위해 외환시장에서의 외화 매입 중단 조치를 올해 말까지 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올해 말까지 연 인플레율 전망을 당초 예상(3.5~4%)보다 높은 3.8~4.2%로 상향조정했다.

이 같은 기준금리 인상 조치는 최근 가치가 크게 추락한 현지 통화 루블화 환율을 안정시키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루블화 가치는 올해 들어 달러화 대비 20%가량 하락했다. 지난 10일엔 러시아에 대한 서방의 추가 제재 우려와 신흥국 금융시장 혼란 여파로 루블화 환율이 2년 반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불안한 행보를 보였다.
타스 통신은 "루블화 변동성 증대(루블화 가치 하락)가 인플레 기대심리를 높였다"면서 "지난 7월 27일 중앙은행 정기이사회 이후 달러 대비 루블화 가치는 9.3%, 유로화 대비 루블화 가치는 8.8%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안톤 실루아노프 러시아 재무장관은 루블화 가치 추락(환율 상승)이 미국의 대러 추가 제재 우려와 터키 등의 신흥국 금융시장 혼란 여파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지 금융 당국은 그러면서도 루블화 가치가 추가로 추락할 별다른 요인은 없다며 시장을 안심시켰다.

이날 금리 인상 조치 발표에 앞서 다수의 전문가는 중앙은행이 금리를 현 수준에서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루블화 불안정과 인플레 위험 요소 등이 있지만 서방의 대러 제재 여파로 몇 년째 침체한 경기를 되살려야 하는 부담도 있기 때문이었다.

이날 기준금리 인상 조치에 대한 평가는 엇갈린다. 러시아 투자·자산 운영사인 스베르방크 CIB 분석가들은 중앙은행의 강경한 조처가 루블화 가치를 일정 정도 높일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라이파이젠방크 분석가들은 "0.25% 포인트 수준의 소규모 금리 인상은 오히려 앞으로 금리 인상이 계속될 것이란 기대를 남길 것"이라며 "이는 러시아 국채 매각 붐을 일으키고 루블화 환율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