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해성 南소장 "연락사무소 차원에서 정상회담도 지원"
최종수정 2018.09.14 15:57기사입력 2018.09.14 15:57
北전종수 소장과 개소식 후 첫 회의
천해성 통일부 차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공동취재단·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측 소장을 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14일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지원하는데 연락사무소 차원에서도 같이하자는 이야기를 (북측과) 나눴다"고 말했다.

천 차관은 이날 개성공단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앞에서 진행된 개소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연락사무소는) 남북회담뿐만 아니라 민간 교류와 협력을 지원하는 중요한 업무를 맡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남북 당국자가 함께 근무하면서 24시간 365일 상시소통의 장이 열렸기 때문에 앞으로 남북관계의 획기적 발전에 큰 기여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장으로서 여러 부처 직원들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일해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천 차관은 이날 개소식 뒤 오전 11시 30분부터 12분간 연락사무소 3층 회의실에서 북측 소장인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과 남북 소장 간 첫 회의를 했다.
그는 전 부위원장과는 "회담과 행사를 통해 인연이 있기 때문에 같이 힘을 합쳐서 (공동연락사무소 운영을) 잘해나가자고 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3~4일 뒤면 정상회담인데 회담을 마치면 아무래도 후속조치 합의사항을 이행하는 과정이 있을 것"이라며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내용의 후속조치 이행과정에서 연락사무소가 맡은 바 본연의 임무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천 차관은 "북측 부소장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한다"면서 우리 측 부소장이 카운터파트가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는 물음엔 "북측도 적절하게 할 것"이라고 답했다. 우리 측은 김창수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이 부소장 역할인 사무처장을 맡는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운용 계획과 관련해서는 "토,일, 휴일은 당직자가 비상연락을 한다"며 "확정적으로는 아니지만 그렇게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