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민정, ‘반기문 조카설’에 “더 이상 숨기지 않겠다”…반기문 측 “사실무근”
최종수정 2018.09.14 14:54기사입력 2018.09.14 14:54
반민정/사진=스포츠투데이DB


배우 조덕제가 배우 반민정의 ‘반기문 조카설’을 다시 언급했다.

13일 성추행한 혐의로 대법원 유죄 판결을 받은 배우 조덕제는 자신의 SNS에 영화 ‘사랑은 없다’ 촬영 영상을 게재했다.

조 씨는 이어 “반기문 전 유엔총장 조카를 영화촬영 중에 성추행했다는 희대의 색마가 바로 저 조덕제란 말인가요”라고 말했다.
앞서 반민정은 반기문 전 사무총장 조카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지난 2015년 박민정은 법원에 제출한 탄원서에서 “아버지(배우 반석진)는 이 사건이 구설에 오를까 걱정을 하며 반기문 전 사무총장의 조카임을 거론하지 말라고 하셨다. 하지만 이제는 더 이상 숨기지 않겠다. 오히려 반 씨 가문의 명예를 걸고 간청드린다”고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내용이 보도되자 반 전 사무총장의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여배우와 아버지의 이름은 모두 처음 듣는 사람들로 우리와는 어떤 친족 관계도 없는 사람들이다”고 부인했다.

한편 앞서 대법원 2부는 이날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조덕제 상고심에서 집행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