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강용석, '이재명 스캔들' 경찰 출석…"적폐 밝히는데 진보·보수 따로 있나"
최종수정 2018.09.14 15:07기사입력 2018.09.14 14:50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 씨가 강용석 변호사와 14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김 씨는 지난달 22일 같은 사건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홀로 경찰서에 출석했다가 변호인 선임 후 재출석하겠다는 이유로 조사를 거부, 30분 만에 귀가,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14일 출석하겠다고 밝혔다./윤동주 기자 doso7@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사건 당사자로 주장하는 배우 김부선(57)씨가 14일 오후 2시께 피고발인 신분으로 2차 소환조사를 위해 경기도 분당경찰서에 출석했다. 이날 김 씨는 자신이 선임한강용석(48) 변호사와 함께 출석했다.

김 씨는 출석 이유에 대해 "적폐를 밝히는데 진보, 보수가 따로 있겠냐"며 "이재명 지사의 시민단체 활동은 짝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 씨를 변호사로 선임한 배경에 대해서는 "강용석 변호사는 박원순 시장과 5년 동안 참여연대 활동을 했던 유능한 변호사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함께 출석한 강 변호사는 "피고발인으로 조사에 성실히 응할 생각이다. 참고인 신분 조사는 진술 거부권을 행사할 것이다"며 "분당경찰서는 이재명 지사의 관할인 곳이기 때문에 다음 주 서울에서 무고,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여배우 스캔들'이란 지난 6월 지방선거 기간에 김영환 전 경기도지사 후보가 문제를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이후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혐의로 서울동부지검에 김 씨를 고발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