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 성우하이텍과 글로벌 車강판 다운스트림 진출
최종수정 2018.09.13 13:32기사입력 2018.09.13 13:32
13일 성우하이텍과 전략적 업무 제휴를 위한 MOU 체결
단순 트레이딩 탈피, 철강 소재·부품 통합 공급망 구축
포스코대우는 13일 성우하이텍사와 현지 차체부품 공급 및 판매 등에 대한 사업 협력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우측)과 이명근 성우하이텍 회장(좌측) 모습.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포스코대우가 국내 최대 자동차 차체부품사와 손잡고 글로벌 자동차 강판 다운스트림 시장에 진출한다.

포스코대우는 13일 성우하이텍과 글로벌 자동차사 차체부품 공급과 판매 등에 대한 사업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과 이명근 성우하이텍 회장이 참석했다.

성우하이텍은 1977년 설립된 국내 최대 자동차 차체부품 제조사다. 연결기준 매출액이 3조5000억원이며, 중국, 체코, 멕시코, 독일 등 9개국에 차체 부품 생산 기지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두 회사는 미주, 인도지역을 시작으로 철강 소재와 차체부품의 통합 공급망을 구축해 원가 경쟁력을 확보한다. 또 전략적 파트너십을 공고히 해 향후 글로벌 자동차사의 신규 차종에 대한 공동 개발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포스코대우 관계자는 "포스코대우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성우하이텍의 기술력이 집약된 이번 공급망 구축에 따라 품질 경쟁력을 확보해 큰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대우는 종합사업회사로의 입지를 다지기 위해 철강사업뿐만 아니라 전 사업분야의 투자를 확대하고, 밸류 체인을 강화해 지속적으로 신규 사업 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