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반찬' 장동민, 고된 노동에 지쳐 "너무 힘들다…폐업하자"
최종수정 2018.09.13 00:11기사입력 2018.09.13 00:11
사진= tvN '수미네 반찬' 화면 캡처

'수미네 반찬' 장동민이 문전성시를 이루는 가게에서 일하다 지쳐 너스레를 떨었다.

1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에는 일본에서 교포들을 위해 반찬가게를 연 수미네 식구들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점심 장사를 마친 수미네 반찬가게는 마지막 손님이 나간 후 짧은 브레이크 타임을 가졌다.

이에 문 앞에 걸린 표지판 'OPEN'을 'CLOSE'로 바꾸던 장동민은 제작진에게 "클로즈(CLOSE) 말고 폐업 없어? 폐업으로 바꿔줘"라고 호소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동민은 점심 시간 손님들로 가게가 북적이자 "진짜 우리 대박이에요"라며 감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김수미는 "오시는 분들 헛걸음 할 수 없으니까 저녁에는 닭볶음탕을 하자"며 손님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