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100대 그룹 총수일가 주식자산 승계율 32.4%...1년새 1.5%p↑
최종수정 2018.09.12 08:20기사입력 2018.09.12 08:20

대림·웅진그룹, 자녀세대 승계 99.9% 완료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100대 그룹 총수일가의 주식자산 중 자녀세대 보유 비중이 32.4%로 1년 전에 비해 1.5%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림과 웅진그룹의 경우는 총수일가 지분의 99.9%를 자녀세대가 보유하면서 주식자산 승계 작업이 완료됐고 애경, 효성, 현대백화점, 한화 등 26개 그룹도 50%를 넘었다.


12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2017년 결산 기준 총수가 있는 상위 100대 그룹의 총수일가 지분가치(7일 기준)를 조사한 결과 총 152조4296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자녀세대가 보유한 지분가치 비중은 32.4%(49조4205억 원)로, 1년 전에 비해 1.51%포인트 높아졌다.


자녀세대가 총수일가 지분의 99.9%를 차지해 자녀세대로의 주식자산 승계가 완전히 끝난 그룹은 웅진과 대림 두 곳이었다.


이어 태영(98.1%), 우미(97.6%), LIG(96.7%), 대명홀딩스(95.4%), 일진(94.2%), 한솔(92.8%) 등 6개 그룹이 90%를 넘었고, 장금상선(87.9%), KCC(87.6%), 애경(84.2%), 대신증권(81.2%), 효성(80.1%), 현대백화점(79.7%), 대상(78.3%), 두산(73.9%), 농심(73.8%), 동원(73.5%), 롯데(72.4%), 중흥건설(68.2%), 호반건설(67.4%), 한국타이어(64.8%), DB(61.4%), 세아(59.3%), 아세아(58.3%), 금호석유화학(54.4%), 한일홀딩스(54.4%), 한화(50.1%) 등도 50%를 넘었다. 이처럼 자녀세대로의 주식자산 승계율이 50%를 넘는 그룹은 도합 28개다.

반면 한국투자금융과 교보생명보험, 셀트리온, 카카오, 이랜드, 네이버, 넷마블, 엔씨소프트, 동아쏘시오, 아프로서비스, 평화정공 등 12곳은 부모세대가 계열사 지분 100%를 보유해 자녀세대로의 주식자산 승계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메리츠금융(0.2%), SK(0.3%), 한라(0.5%), HDC(1.5%), 현대해상(1.9%), 교원(2.0%), 부영(2.3%), 대한유화(4.2%), 현대(4.4%), 한진중공업(4.6%), 아모레퍼시픽(5.2%), 신안(5.3%), 동국제강(5.6%), SM(6.0%), BGF(7.5%), NHN엔터테인먼트(8.8%), 미래에셋(9.1%), CJ(9.4%), S&T(9.6%) 등도 10% 미만에 그쳤다.


재계 1, 2위인 삼성과 현대차의 경우 이재용 부회장과 정의선 부회장이 모두 경영 전면에 나서서 경영승계가 이뤄진 모양새이지만, 지분가치로는 아직도 50%에 미달했다. 삼성은 이재용·부진·서현 3남매의 주식자산 가치 비중이 39.4%였고, 현대차그룹도 정의선 부회장 등 총수일가 자녀세대의 주식자산 승계비중이 43.2%에 그쳤다.


최근 1년 새 자녀세대로의 주식자산 이전 작업이 가장 활발하게 진행된 곳은 경동과 OCI였다. 경동은 자녀세대 지분가치가 44.7%로 1년 새 20.6%포인트 상승했고, OCI도 21.8%에서 42.2%로 20.4%포인트나 늘었다. 특히 OCI는 지난해 이수영 회장 타계 이후 이우현 OCI 사장의 OCI 지분율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현대중공업(16.5%p), 중앙일보(14.7%p), 엠디엠(11.9%p), 하림(10.4%p), 중흥건설(10.2%p), 한화(10.0%p) 등도 자녀세대 지분가치 비중이 1년 새 10%포인트 넘게 상승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술…승리, 부인 中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
  2.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사망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3.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로 메시지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
  4. 봉준호, 한국영화 역사에 한 획 그었다…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봉준호, 한국영화 역사에 한 획 그었다…칸영화제 황
  5.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모두 암환자"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6.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복' 주장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
  7. 방탄소년단, 트위터 팔로워수 2천만명 돌파
    방탄소년단, 트위터 팔로워수 2천만명 돌파
  8. 한국영화 칸영화제 진출 35년 만에 정상…봉준호 "판타지 영화 같다"
    한국영화 칸영화제 진출 35년 만에 정상…봉준호 "판
  9. [오늘날씨]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 제주도는 한때 비
    [오늘날씨]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 제주도는 한때 비
  10. [칸영화제①]봉준호 감독, 칸에서 밝힌 '기생충'을 만든 이유
    [칸영화제①]봉준호 감독, 칸에서 밝힌 '기생충'을 만
  11. “단속 걸리면 이렇게 하세요” 성매매 여성에 꿀팁 주는 상담소?
    “단속 걸리면 이렇게 하세요” 성매매 여성에 꿀팁
  12. 860회 로또 1등 10명…당첨금 각 18억7990만원
  13. 봉준호 황금종려상에 외신도 주목…"기생충, 韓 빈부격차 풍자"
    봉준호 황금종려상에 외신도 주목…"기생충, 韓 빈부
  14. 구하라, 극단 선택 시도…"생명에 지장없어"
    구하라, 극단 선택 시도…"생명에 지장없어"
  15. 이소미 1타 차 선두 "루키챔프 GO~"
    이소미 1타 차 선두 "루키챔프 GO~"
  16. "다른 남자와 연락해서" 아내에게 죽음 강요한 20대, 집행유예 선고
    "다른 남자와 연락해서" 아내에게 죽음 강요한 20대,
  17. 제860회 로또 1등 당첨자는 10명, 각각 18억7990만원씩 받아
    제860회 로또 1등 당첨자는 10명, 각각 18억7990만원
  18. 배우 주지훈 7월 亞 팬미팅…서울·방콕·홍콩 등
    배우 주지훈 7월 亞 팬미팅…서울·방콕·홍콩 등
  19. 트럼프, 방일 첫 날부터 압박 나서…"양국 무역 더 공정해야"
    트럼프, 방일 첫 날부터 압박 나서…"양국 무역 더 공
  20. '게임장애' 정식 질병됐지만…도입 "한다 vs 막는다" 2라운드 조짐
    '게임장애' 정식 질병됐지만…도입 "한다 vs 막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