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국인 단체관광 중단…中 고위급 인사 방북 가능성(상보)
최종수정 2018.08.10 20:58기사입력 2018.08.10 20:58
[아시아경제 국제부]북한이 11일부터 내달 초까지 외국인 단체관광을 전격 중단하면서 이 기간 시진핑(習近平) 등 중국 고위급 인사의 방북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10일 중국의 북한전문 여행사 'INDPRK'에 따르면 북한 여행사들이 이날 중국 여행사에 북한 내부사정으로 인해 11일부터 내달 5일까지 어떠한 단체 여행도 중단하겠다는 통지문을 보냈다.

이 통지문에 따르면 북한은 오는 11일부터 20여 일간 평양의 모든 호텔에서 진행될 보수 작업으로 인해 단체 관광객을 받지 않기로 했다.

그러나 북한은 과거에도 자국 내 중요 행사가 있을 때 다양한 명분을 들어 외국인 입국을 통제한 바 있다. 따라서 일각에서는 북한의 정권수립 70주년인 9·9절을 앞두고 열병식을 거행하거나 시진핑 국가주석 등 중국 고위급 인사가 방북할 수 있다는 추정이 나온다.
시진핑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 차례 회동을 계기로 중국인의 대북 단체 여행이 늘면서 이달 초에는 평양으로 가는 하루 관광객이 2000여명에 이르렀다. 이 같이 관광업이 성황을 이룬 상황에서 단체 관광객 중단 통보는 북한이 중대한 행사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서는 북한의 갑작스러운 외국인 관광 통제에 시 주석이 북한 열병식을 겸해 방북하는 거 아니냐는 댓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