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이번에는 김희중…측근들 진술에 궁지 몰린 MB
최종수정 2018.08.10 11:31기사입력 2018.08.10 11:20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를 입증하는 측근들의 핵심진술들이 재판에서 연이어 공개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이 전 대통령이 궁지에 몰린 분위기다.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 이어 이번에는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진술조서가 공개돼 재판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는 10일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재판을 속행했다. 이 전 대통령이 받는 110억원대 뇌물 및 350억원대 횡령 혐의에 대한 20번째 공판이다.


검찰은 이날 김 전 실장의 진술조서를 공개하고 내용을 설명했다. 김 전 실장은 1997년부터 이 전 대통령을 지척에서 보좌해 'MB의 20년 분신'으로 불린다. 검찰은 "김 전 실장은 이팔성 전 회장, 이 전 대통령과 모두 가까웠던 인물로 진술의 중요성이 크다고 볼 수 있다"고 했다.


전 대통령은 2007~2011년 이상득 전 국회의원, 이상주 변호사 등을 통해 이 전 회장으로부터 공직 청탁의 의미로 현금 22억5000만원과 1230만원 어치 양복을 뇌물로 받은 혐의가 있다.

김 전 실장은 이에 관해 "이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 재직시절 이 전 실장이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로 있었기 때문에 가까이 지냈다"면서 "한번은 이 전 실장이 이 전 대통령과 따로 독대를 했다는 사실을 알고 수완이 좋은 사람이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어느날에는 이 전 회장이 내게 따라 연락을 해서 이 전 대통령이 정장 치수를 재러 양복점에 가야 되는데 일정을 잡아달라고 해서 잡아준 적이 있다"면서 "대통령 재임 시절에도 이 전 회장이 청와대 관저에서 이상주 변호사를 통해서 양복을 다시 맞춰준 적이 있다고 들었다"고 했다.


이 전 대통령의 재판은 매회 서증조사에 집중하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측근들의 핵심 진술들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그럴수록 이 전 대통령이 더욱 압박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이팔성 전 회장의 41쪽짜리 비망록은 '스모킹건'으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전 회장은 2008년 1~5월 이 비망록을 썼다. 그는 2007~2011년 이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전달하고 공직 임명을 청탁한 내용을 자세히 메모했다. 이 전 회장은 기대했던 공직에 오르지 못해 "옷값이 얼마냐. 고맙다는 인사라도 해야 되는 거 아니냐"는 등 불만을 보이기도 했다.


"진실을 밝히겠다"고 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의 검찰 진술도 이 전 대통령을 압박하고 있다. 최근에는 이 전 대통령이 2008년 3~4월 비례대표 공천 대가로 김소남 전 한나라당 의원으로부터 4억원을 받은 내용에 관한 진술이 공개되기도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인싸놀이'
    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
  2. 타인의 정자로 '인공수정' 자녀는 친자식?…대법 공개변론서 '격론'
    타인의 정자로 '인공수정' 자녀는 친자식?…대법 공개
  3.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4. "北, 개성공단 설비 몰래 이전해 생산·수출 중"
    "北, 개성공단 설비 몰래 이전해 생산·수출 중"
  5. "돈 때문 아니다"…'택시운전사' 故김사복 아들이 밝힌 진실
    "돈 때문 아니다"…'택시운전사' 故김사복 아들이 밝
  6. 안인득은 왜 19살 여고생을 따라다녔나, 범행 전 스토킹 범죄 정황
    안인득은 왜 19살 여고생을 따라다녔나, 범행 전 스토
  7. [전문]40년 전통 막국수집 소개한 '생활의 달인'…조작 논란에 사과
    [전문]40년 전통 막국수집 소개한 '생활의 달인'…조
  8. 하루 깜짝 영업 美 3대 버거 '인앤아웃 버거'의 속사정
    하루 깜짝 영업 美 3대 버거 '인앤아웃 버거'의 속사
  9.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10. 北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전 논란…통일부 "재산권 침해 인정 못 해"(종합)
    北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전 논란…통일부 "재산권 침
  11. 과천자이 1순위 청약서 미달…오늘 기타지역 1순위 청약
    과천자이 1순위 청약서 미달…오늘 기타지역 1순위 청
  12. [포토] 유다연 '명품 뒤태 과시'
    유다연 '명품 뒤태 과시'
  13. 명지대, 채무액 4억 못 갚아 파산 위기…법원 최종 선고만
    명지대, 채무액 4억 못 갚아 파산 위기…법원 최종 선
  14. "집단 소송 하겠다" 임블리 기자회견에도 소비자 불만 폭주
    "집단 소송 하겠다" 임블리 기자회견에도 소비자 불만
  15. 北, 전력난에도 에어컨 주문은 급증
    北, 전력난에도 에어컨 주문은 급증
  16. 日·英 등 글로벌 기업들 잇단 화웨이 거래중단 선언
    日·英 등 글로벌 기업들 잇단 화웨이 거래중단 선언
  17. [이종길의 영화읽기]배타적이어서 영향력 커진 칸영화제
    [이종길의 영화읽기]배타적이어서 영향력 커진 칸영화
  18. "2030년대 中첨단전투기 규모, 한국의 3배 이상될 것"
    "2030년대 中첨단전투기 규모, 한국의 3배 이상될 것"
  19.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20. [포토] 신다원 '이것이 머슬마니아의 광배근'
    신다원 '이것이 머슬마니아의 광배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