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지속 확대…韓, 글로벌 생산망 재검토 필요"
최종수정 2018.08.10 10:02기사입력 2018.08.10 10:02
"무역 전쟁 샌드위치 신세"
생산기지 해외 이전 등 검토해야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미국 내 대표적인 한미 우호 단체인 코리아소사이어티의 토머스 번 회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무차별 통상공세가 11월 중간선거까지는 변화 가능성이 낮은 만큼 미중 무역전쟁의 샌드위치에 낀 한국 기업들에게는 글로벌 생산망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번 회장은 10일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 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좌담회에서 "글로벌 통상환경과 대미 투자환경 악화는 대외의존도가 높은 한국 기업 입장에서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같은 위기 상황이 될 수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번 회장은 세계적인 신용평가회사인 무디스에서 1998년 IMF 외환위기 전후부터 약 20년 간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의 신용등급 평과를 총괄해온 한반도 경제 전문가다.
번 회장은 "3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 타결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와 통상법 슈퍼 301조 적용 리스크에 노출돼 있다"며 "한국이 중국에 수출하는 품목 중 78%가 중간재인데, 미중 무역전쟁에 따라 이들 품목 중 다시 미국으로 수출되는 물량은 간접적인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자국의 무역 적자가 높은 품목에 대해 관세 부과 조치를 취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지난 4월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또한 5월부터는 미 상무부가 수입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조사에 공식 착수하면서 국내 자동차 업체들의 미국 수출에 피해를 입게 될 가능성이 생겼다.

번 회장은 "미 의회가 행정부의 통상 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노력이 제대로 힘을 받지 못하는 이유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기반인 대중적 지지도가 높기 때문"이라며 "2020년 대선까지는 아닐지라도, 2018년 중간 선거를 앞두고 하원이 개입에 주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국 기업들은 무역 전쟁이 당분간 이어질 수 있다는 최악의 상황까지 감안하고 미국 등 고관세 지역으로 생산 기지를 이전하고, 인건비 인상 분을 상쇄할 수 있도록 생산성을 높이는 데에 집중해야 한다고 번 회장은 조언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