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김경수·드루킹 특검 대질 조사 마쳐…"특검이 공정한 답 내놓을 차례"(종합 2보)
최종수정 2018.08.10 08:48기사입력 2018.08.10 07:04

김지사, 귀갓길에 보수성향 유투버에게 폭행 당해

특검, 김지사와 드루킹 대질로 혐의점 포착에 주력…'킹크랩 시연회 재연 가능성'
특검,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 이르면 이번 주말 소환예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드루킹’ 김동원씨의 ‘댓글 불법 조작’ 공범 혐의를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약 20시간여에 걸쳐 개별조사와 드루킹과의 대질 조사를 마친 10일 새벽 귀가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5시19분쯤 조사를 모두 마치고 특검 사무실앞에 나와있던 특검측 직원들에게 일일이 악수를 하며 나왔다.취재진 앞에 선 김 지사는 “특검이 원하는 만큼 원하는 모든 방법으로 조사에 협조하고 충실하게 소명했다”며 입장을 밝혔다. 이어 “특검이 어떤 정치적 고려도 없이 오직 진실에 입각해서 합리적이고 공정한 답을 내놓을 차례다”고 주문했다. 김 지사는 첫 소환 때도 “정치적 특검이 아닌 진실 특검이 돼 달라”고 주문한 바 있다.

김 지사는 또 “경남으로 내려가서 도정에 전념하고 경제와 민생 살리기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특검 측에 소환 조사를 그만 받고 싶다는 뜻을 밝혔고, 특검도 이를 수용한 바 있어 사실상 특검의 마지막 조사를 마친 셈이다. 또한 “그동안 함께 응원하고 격려해주시고 믿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밤새 특검앞을 지킨 지지자들에게 인사했다.


취재진들이 “시연회 본 적 없다는 입장이냐”고 묻자 김 지사는 “수고들 하십니다”라는 말로 대신했다. 김지사는 또 인사청탁 주고 받은 적 없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이어 “수사 본질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하냐” 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말씀드린대로 이제는 특검이 필요한 만큼, 특검이 원하는대로...”라며 말을 아꼈다. 이후 김 지사는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차에 탑승했다.


김 지사가 귀가하고 약 20분 후 드루킹도 특검 사무실을 나섰다. 취재진들이 이날 조사에 대한 질문을 던졌으나 아무런 말없이 호송 승합차에 타 구치소로 향했다.


특검팀은 이날 대질조사를 통해 드루킹의 진술 내용과 김 지사의 진술 내용이 다른 점을 확인하고 사실 관계를 파악하는데 주력했다.


김 지사는 드루킹과의 관계가 ‘단순 지지자와 정치인’이라며 누차 주장하고 있다. 김 지사는 9일 소환에 앞서 “캠프 내에도 여러 전문가들이 있는데 굳이 드루킹에게 자문을 요청한 이유가 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여러 분야에서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것은 정치인이 당연히 할 일”이라며 여론 수렴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입장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그러나 드루킹은 김 지사와의 비밀 메신저 ‘시그널’과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특검팀에 전달했고, 사실상 김 지사가 지시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특검도 김 지사가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을 실질적으로 지휘했고(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지난 지방선거를 도와달라는 명목으로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하는 등 공직 선거법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지사를 2차 소환하기 전날 댓글 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의 개발자인 ‘트렐로’ 강모씨를 불러 장시간 조사했다. 법조계 일각에서는 김 지사와 드루킹의 대질 조사 때 킹크랩을 시연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관계자도 이날 조사 때 킹크랩 시연 재현에 대해 묻자 옅은 미소를 띈 채 “오늘 브리핑 들어보시죠”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아울러 특검은 김 지사의 조사를 검토를 마치는 대로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송인배 정무비서관에 대한 소환 일자를 두고 조율 중이다. 특검은 송 비서관에 대한 소환을 이르면 이번 주말로 예상하고 있다. 백 비서관은 드루킹이 김 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로 인사 청탁한 그의 최측근 도모 변호사를 직접 만나 면접성 면담을 해 그 경위를 놓고 의혹을 불렀다. 송 비서관은 2016년 김 지사에게 드루킹을 소개하고 강연료 명목의 금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소환조사가 있는 10일 새벽 특검 사무실 앞에서 김 지사 지지자와 보수단체 회원들의 충돌이 벌어졌다./이기민 기자 victor.lee
한편, 이날 김 지사가 보수성향 유튜버에게 폭행당하는 등 불상사도 벌어졌다. 이 유튜버는 김 지사와 취재진들의 인터뷰가 진행하던 도중에 뛰어들어 휴대전화로 김 지사의 뒷덜미를 한 차례 내려찍은 후 자켓을 잡아 끄는 등 난동을 부렸다. 이 과정에서 김 지사가 휘청이기도 했지만 경찰의 도움으로 위험한 상황을 넘겼다.


한편 이날 보수단체와 김 지사 지지자들 사이에는 간간히 충돌이 이어지기도 했다. 전날(9일) 밤에는 보수단체 회원 한명이 국기봉으로 김 지사 지지자를 폭행하는 일도 있었다. 가해자는 현장에서 곧바로 체포됐지만 경찰조사를 받은 뒤 풀려났다.


10일 새벽에는 보수단체와 김 지사 측 지지자들 사이에 자리다툼이 벌어져 경찰병력이 말리기도 했다. 이날 보수단체끼리의 자리다툼도 있었다. 지난 6일 김 지사의 1차 소환때는 대한민국애국순찰단을 중심으로 집회를 벌였지만 이날은 대한애국당의 집회객들도 가세하면서 실랑이가 벌어졌다.


밤새 경비인력을 배치해 경계를 늦추지 않았지만, 이날 김 지사 귀갓길 경비에 사실상 실패하면서 질책을 면하지 못하게 됐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인싸놀이'
    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
  2. 타인의 정자로 '인공수정' 자녀는 친자식?…대법 공개변론서 '격론'
    타인의 정자로 '인공수정' 자녀는 친자식?…대법 공개
  3.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4. "北, 개성공단 설비 몰래 이전해 생산·수출 중"
    "北, 개성공단 설비 몰래 이전해 생산·수출 중"
  5. "돈 때문 아니다"…'택시운전사' 故김사복 아들이 밝힌 진실
    "돈 때문 아니다"…'택시운전사' 故김사복 아들이 밝
  6. 안인득은 왜 19살 여고생을 따라다녔나, 범행 전 스토킹 범죄 정황
    안인득은 왜 19살 여고생을 따라다녔나, 범행 전 스토
  7. 北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전 논란…통일부 "재산권 침해 인정 못 해"(종합)
    北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전 논란…통일부 "재산권 침
  8. [전문]40년 전통 막국수집 소개한 '생활의 달인'…조작 논란에 사과
    [전문]40년 전통 막국수집 소개한 '생활의 달인'…조
  9.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10. [포토] 유다연 '명품 뒤태 과시'
    유다연 '명품 뒤태 과시'
  11. 과천자이 1순위 청약서 미달…오늘 기타지역 1순위 청약
    과천자이 1순위 청약서 미달…오늘 기타지역 1순위 청
  12. 명지대, 채무액 4억 못 갚아 파산 위기…법원 최종 선고만
    명지대, 채무액 4억 못 갚아 파산 위기…법원 최종 선
  13. 北, 전력난에도 에어컨 주문은 급증
    北, 전력난에도 에어컨 주문은 급증
  14. "집단 소송 하겠다" 임블리 기자회견에도 소비자 불만 폭주
    "집단 소송 하겠다" 임블리 기자회견에도 소비자 불만
  15. 日·英 등 글로벌 기업들 잇단 화웨이 거래중단 선언
    日·英 등 글로벌 기업들 잇단 화웨이 거래중단 선언
  16. "2030년대 中첨단전투기 규모, 한국의 3배 이상될 것"
    "2030년대 中첨단전투기 규모, 한국의 3배 이상될 것"
  17. [이종길의 영화읽기]배타적이어서 영향력 커진 칸영화제
    [이종길의 영화읽기]배타적이어서 영향력 커진 칸영화
  18.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19. [포토] 신다원 '이것이 머슬마니아의 광배근'
    신다원 '이것이 머슬마니아의 광배근'
  20.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50%대 육박…民·韓 지지율 격차는 5.7%p[리얼미터]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50%대 육박…民·韓 지지율 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