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개혁 칼가는 최정우 "임원부터 솔선수범해야"
최종수정 2018.08.09 13:47기사입력 2018.08.09 11:32
최정우 포스코 회장

내부 임원에게 개혁안 제출 지시
자아 성찰 통한 병폐 개선 최우선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기하영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취임 후 최우선 행보로 '내부 개혁'을 꼽자, 포스코 임직원 사이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포스코에서만 35년을 근무해 사정에 밝은 최 회장이 외부에서는 불특정 다수로부터 포스코 개혁을 위한 '러브 레터'를 받는 한편 내부 임원에게는 개별 개혁안을 제출할 것을 지시하면서다.

최 회장은 9일 출근 길에 본지와 만나 최근 임원들에게 실질적인 개혁안을 내라는 이메일을 발송한 취지에 대해 "본인(임원)부터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밝혔다.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포스코가 새로운 50년을 향해 첫 발을 내딛기 위해서는 내부에서부터 철저한 자아 성찰을 통해 고질적 병폐를 찾아 내야 한다는 게 최 회장의 생각이다.

앞서 최 회장은 임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건설적인 의견 개진은 그동안의 마음가짐, 리더십, 태도, 일하는 방식, 업무 관행 등에 대한 철저한 자기 성찰에서 시작돼야 한다"며 "우리의 실상을 위드 포스코(With POSCO·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관점에서 철저히 반성해 보고 이러한 성찰에 기반해 100년 포스코를 위해 시정하거나 개선 또는 개혁해야 할 사항을 구체적으로 제안해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포스코 본사 뿐 아니라 그룹의 주요 계열사에 공통적으로 적용할 사항, 본인 업무 분야에 적용할 사항 등으로 구분해 임원이 직접 구체적이고 상세하게 작성해줄 것을 주문했다.
사실상 질책의 의미도 담고 있는 최 회장의 '깜짝 지시'에 임원들은 개혁안 마련에 고심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포스코 관계자는 "(포스코에서 오래 근무한) 최 회장은 (눈에 빤히 보이는) 일회성이나 단발성 아이디어인지 아닌지 한 눈에 보면 알 것"이라며 "개혁안을 보면 얼마나 고민했는지, 얼마나 조직을 생각하면서 직장 생활을 해 왔는지 파악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취임사에서 포스코의 새로운 이념을 '위드 포스코'로 밝히고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포스코를 만들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그러나 이명박 정권의 자원 외교와 박근혜 정권의 국정 농단 사건에 휘말린 포스코에 대한 신뢰는 최악으로 떨어진 상태다. 이에 최 회장이 취임 초기 개혁을 키워드로 내세워 포스코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는 데 주안점을 둔 것으로 풀이된다.

최 회장은 신뢰 회복의 일환으로 취임 전부터 사내외 이해 관계자로부터 일종의 건의 사항인 '러브 레터'를 접수하고 있다. 최 회장은 취임 100일께 임원들이 제안한 개혁안과 러브 레터를 통해 접수한 의견을 종합해 구체적인 개혁 로드맵을 밝힐 예정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포스코경영연구원을 통해 받는 러브 레터는 노무, 환경, 인사 등 각 섹션별로 분류해 매일 회장에게 보고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