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세홍 GS글로벌 대표 연일 ㈜GS 주식 매입

'10만여주 매입' ㈜GS 지분율 1.43%에서 1.51%로

최종수정 2018.07.12 11:11기사입력 2018.07.12 11:11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허세홍 GS글로벌 대표이사(사진)가 지난달 말부터 연일 GS그룹 지주사인 ㈜GS 주식을 매입하고 있다.

1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허 대표는 지난달 26일부터 4일 연속 GS 주식을 매입한데 이어 이달 들어서도 3일과 5~6일 잇달아 ㈜GS 주식을 매입했다. 허 대표가 보유한 ㈜GS 주식 수는 기존 132만9974주에서 143만2400주로 늘었다. 지분율도 1.43%에서 1.51%로 끌어올렸다.

허 대표는 1969년생으로 GS가 4세 중에서는 가장 연장자다. GS가 4세 중 장손인 허준홍 GS칼텍스 전무보다 여섯 살 많다.

GS 창업주 허만정의 장남인 고(故) 허정구 전 삼양통상 명예회장의 장남 허남각 삼양통상 회장의 장남이 허준홍 전무이고, 허정구 명예회장의 차남인 허동수 GS칼텍스 명예회장의 장남이 허세홍 대표다.
장손인 허 전무는 GS가 4세 중 ㈜GS 지분율이 1.99%로 가장 높다. 허세홍 대표는 두 번째로 높다.

허 전무는 허 대표에 앞서 올해 ㈜GS 지분율을 끌어올렸다. 허 전무는 지난 4월 19~20일 이틀에 걸쳐 ㈜GS 주식 7만주를 매입했고 지난달 4~5일 ㈜GS 주식 5만주를 추가 매입했다. 허 전무의 보유 주식 수는 17만327주에서 185만327주로 늘었고 지분율도 1.86%에서 1.99%로 올랐다.

허 대표는 2016년 말 인사에서 GS글로벌 대표이사에 선임됐다. 이전까지 GS칼텍스에서 허 전무와 함께 몸담았다. 허 대표와 허 전무 모두 미국 정유회사 셰브론에서 일하다 각각 2007년, 2005년 GS칼텍스에 입사했다.

한편 허창수 현 GS그룹 회장의 장남인 허윤홍 GS건설 전무는 ㈜GS 지분 0.53%(49만4888주)를 보유 중이다. 허윤홍 전무는 올해 ㈜GS 주식을 매입하지 않았다. 허윤홍 전무는 1979년생이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