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올해 경제성장 전망 2%대로 하향 시사
최종수정 2018.07.12 10:59기사입력 2018.07.12 10:59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3%에서 2%대 후반으로 하향 조정할 것을 시사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2일 통화정책방향을 발표하고 "앞으로 국내경제의 성장 흐름은 지난 4월 전망경로를 소폭 하회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은은 지난 4월 우리 경제가 올해 작년에 비해 3%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그러나 이후 글로벌 무역전쟁으로 인한 수출 부진 우려와 경기지표 둔화 등으로 경제성장률 전망을 낮춰잡은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한은은 우리 경제가 2%후반의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투자가 둔화되겠으나 소비는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가고 수출도 세계경제의 호조에 힘입어 양호한 흐름을 지속할 것으로 봤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당분간 1%대 중반 수준을 보이다가 오름세가 확대되면서 목표수준에 점차 근접할 것으로 전망된다. 근원인플레이션율도 완만하게 상승할 것으로 관측했다.

금통위 관계자는 "국내경제가 견실한 성장세를 지속하는 가운데 당분간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